계명대 행소박물관,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
계명대 행소박물관,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학기제·문화아카데미 프로그램 등 개설

▲ 계명대 행소박물관이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이 암각화 문양그리기 체험을 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이한빛 기자] 계명대(총장 신일희) 행소박물관이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계명대는 2017년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지원 사업과 ‘민속생활사박물관 협력망 교육운영’ 사업에 잇따라 선정됐다. 행소박물관은 사업 선정으로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자유학기제 프로그램들을 마련했다.

프로그램은 국사교과서 및 학교 교육과 연계해 이론 및 체험을 병행하도록 구성됐다. ‘길 위의 인문학 지원 사업’은 3월부터 10월까지 이어지며, 스마트 기기를 이용한 전시 관람을 포함해 에코백에 암각화 문양그리기, 선사 토기 만들기, 청화백자 문양그리기 등의 활동이 진행된다.

또한 ‘꿈과 끼를 찾아라’를 주제로 내달 22일부터 오는 6월 3일까지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민화그리기, 귀주머니 만들기, 조선시대 시선지에 가족 편지쓰기 등 국사 교과서를 반영한 체험위주의 프로그램이 구성돼 있다.

그밖에도 지역민들을 위한 문화아카데미도 개설해 운영한다. 오는 28일부터 6월 13일까지 총 11주 교육과정과 1회의 답사가 예정돼 있으며 ‘북방 초원의 역사’를 주제로 진행된다. 수강료는 15만원이다.

김권구 계명대 행소박물관장은 “대학박물관은 단순한 전시 공간에 머무르지 않고, 지역민들과 학생들에게 다양한 문화체험과 교육의 기회를 주는 것이 그 역할”이라며 “특별전시와 함께 지역민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프로그램 참가 신청은 전화(053-580-6993) 또는 홈페이지(www.hengsomuseum.com)을 통해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