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심상정 "비정규직 철폐" 한 목소리
문재인·심상정 "비정규직 철폐" 한 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페럼타워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
▲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2일 오전 9시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토론회에 참가해 비정규직 철폐를 주장했다. 이날 문재인 전 대표는 부양의무제 폐지를 공약으로 처음 주장했다. (사진= 이재 기자)

[한국대학신문 주현지 기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문 전 대표와 심 대표는 22일 서울 중구 페럼타워 3층 페럼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강조했다. 두 후보는 비정규직 문제 해결에 대해선 한 목소리를 냈지만 비정규직 문제의 발단을 두고는 분석이 엇갈렸다.

문 전 대표는 경제민주화를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국내 노동자 평균 노동근수는 5년이다. 그나마 일자리가 없어 청년 실업률이 최악이다. 노동자 중 절반이 비정규직인데 철저히 배제되고 있다. 공공부문부터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시키고 차별 철폐, 노동이사제 도입, 노조 조직율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부양의무제 폐지도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처음 밝히는 것”이라며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국민 개개인의 존엄성이 지켜지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부양의무제 폐지를 공약했다.

심 대표는 비정규직 철폐를 강조했다. 심 대표는 “노동복지국가로 나아가는 노동있는 민주주의를 슬로건으로 삼았다”며 “헌법이 보장하는 노동 3권을 확실하게 실현하는 것이 중요하다. 비정규직 대책도 마찬가지다. 비정규직 양산 배경엔 참여정부의 비정규직 정책이 있다. 문 전 대표는 이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해 치열하게 토론하자”고 말했다.

이밖에도 심 대표는 로봇세와 사회복지세 도입을 주장하기도 했다. 심 대표는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민 절대 다수가 세금이 복지로 쓰인다는 확신이 있으면 세금을 더 낼 용의가 있다고 한다. 국민들을 위한 복지 마스터플랜을 제시하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