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IITP, SW스타랩에 7개 대학 연구실 신규 선정
미래부-IITP, SW스타랩에 7개 대학 연구실 신규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 첫 선정‧POSTECH 3개로 최다…서울대, 성균관대, KAIST 1곳씩

[한국대학신문 김정현 기자] 미래창조과학부와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는 2017년도 ‘SW스타랩’ 사업에 7곳 연구실을 추가로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연세대(1개)가 첫 선정됐으며, 포항공대(POSTECH) 3개 과제, 서울대, 성균관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도 각 1개 과제를 새로 확보했다.

SW스타랩은 2015년 정부의 ‘K-ICT 글로벌 선도 전략’에 따라 미래부와 IITP 주관으로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특히 소프트웨어(SW) 분야 기초체력을 세계 수준으로 향상시키자는 취지로 운영되는 사업이다. 5대 전략 소프트웨어 육성 분야인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DBMS) △지능형SW △분산컴퓨팅 △알고리즘 △사용자 인터페이스(UI)/경험디자인(UX)마다 우수한 대학 연구실을 선정해 몰입형 장기 연구를 지원한다.

POSTECH은 3개 과제가 뽑혀 가장 많이 선정됐다. 지능형SW 2곳, 알고리즘 1곳이다. 연세대는 DBMS 분야에 1곳이 선정돼 신규 진입했다. 이 밖에 분산컴퓨팅 분야에 성균관대와 KAIST 각 1곳, UI/UX 분야 서울대 1곳이 새로 뽑혔다. SW스타랩 연구실은 4년차에 1단계 평가를 받으며, 상대평가를 통해 지속 여부가 결정된다. 평가를 통과하면 총 8년간 연 3억원을 지원받는다.

이상홍 IITP 센터장은 “ICT 중심의 SW 기술 혁신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다”며 “기초‧원천기술 경쟁력 확보와 창의적 인재 육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미래부와 IITP는 앞서 2015년 1차로 고려대, 서울대, 성균관대, KAIST, POSTECH 10개 연구실을 선발했다. 이번 발표로 ‘SW스타랩’ 연구실은 총 17개로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