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서 SW 중심대학 총장 간담회 개최
조선대서 SW 중심대학 총장 간담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양희 미래부장관 참석, 대학 SW교육 혁신 가속화 방안 토론
▲ 조선대에서 17일 미래창조과학부가 선정하는 ‘SW(소프트웨어) 중심대학’ 총장 간담회가 열렸다.

[한국대학신문 이현진 기자] 조선대(총장 강동완)에서 17일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가 선정하는 ‘SW(소프트웨어) 중심대학’ 총장 간담회가 열렸다.

최양희 미래부장관과 올해 SW중심대학에 선정된 6개 대학 총장 및 책임교수, 2015년·2016년 선정 대학 책임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간담회에서는 대학별 운영계획을 공유하고 대학 SW교육 혁신과 초·중등 SW교육 확산을 위한 SW중심대학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올해는 조선대와 광운대, 경희대, 단국대, 중앙대, 한동대 등 6개 대학이 선정됐으며 최장 6년간 연 평균 20억원을 지원한다.

간담회에서는 정일용 조선대 컴퓨터공학과 책임교수를 비롯해 2017년에 신규 선정된 6개 대학 사업 책임교수가 주요 운영계획을 각각 발표하고 2015년, 2016년에 선정된 4개 대학의 우수 운영사례도 발표됐다. 이어 SW중심대학협의회장을 맡은 서정연 서강대 교수 사회로 SW중심대학이 주도하는 ‘대학 SW교육 혁신 가속화 방안’에 관한 자유 토론이 40분 동안 진행됐다.

최양희 장관은 간담회에서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은 실력있는 인재와 기술이고 여기에 공통적으로 필요한 것이 소프트웨어다. 1만여 개에 달하는 국내 소프트웨어 기업이 국제적인 우위를 점하기 위해 필요한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바로 SW중심대학 사업이다”고 하면서 “앞으로 SW중심대학을 30개까지 늘리고 사업 성과를 전국적으로 확산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강동완 조선대 총장은 “지난해 9월 취임한 직후부터 SW 중심대학사업에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추진했으며 미래부의 비전과 함께 해 기쁘다”면서 “호남 지역에서 처음 선정된 만큼 여러 대학의 우수 사례를 참고해 지역과 함께 하면서 국제적으로도 성공하는 모델을 창출하겠다”라고 밝혔다.

SW 중심대학 지원사업에는 지난 2015년 8개 대학을 시작으로 지난해 6곳, 올해 6곳 등 모두 20개 대학이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