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2017년 평생교육체제지원사업’ 선정
조선대, ‘2017년 평생교육체제지원사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생학습자 위한 ‘미래사회융합대학’ 신설

[한국대학신문 이한빛 기자] 조선대(총장 강동완)가 교육부 ‘2017년 평생교육체제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연 25억원 내외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미래사회융합대학을 설립해 성인학습자를 위한 평생교육 인프라를 구축함으로써 지역의 평생교육 거점대학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2018년 3월에 신설되는 미래사회융합대학은 급변하는 사회변화와 100세 시대 성인학습자에게 사회맞춤형 재교육을 하고, 특성화고를 졸업하고 취업한 재직자에게 고등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평생교육대학이다.

‘미래사회 스마트 라이프를 위한 평생교육 거점대학’이라는 비전과 함께 ‘휴먼융합서비스학부’와 ‘ICT융합학부’ 등 2개 학부 5개 전공을 신설한다. 총 정원 140명으로 학령기 정원 20명은 30세 이상 성인학습자를, 정원외 120명은 특성화고를 졸업하고 재직 중인 성인학습자를 대상으로 모집한다.

미래사회융합대학은 지역 평생학습자의 학습 편의를 위해 주중 2~3일 야간 수업과 주말 수업, 온라인 수업, K-MOOC 등의 형태로 진행되며 재직자를 위한 현장직무 학점인정제와 학점등록금제, 등록금 분할납부제 등을 통해 평생학습친화형으로 운영한다.

미래사회융합대학 신설과 함께 평생교육원의 명칭을 ‘21세기 시민르네상스 교육원’으로 변경해 창의성을 기반으로 하는 지역민의 시민대학으로 탈바꿈하고, 평생교육의 질적 향상을 꾀한다.

‘21세기 시민르네상스 교육원’은 석학 초청 인문학 강의, 다양한 학점인정과정 발굴, 김병조 명심보감 등과 같은 명품강의제 도입, 조선대 전임교원의 전공별 교육재능기부 등을 추진한다.

조선대는 이번 사업 선정을 계기로 70년 역사를 기반으로 호남권 평생학습 거점대학 역할을 맡아 평생교육을 선도하는 대학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강동완 조선대 총장은 “조선대가 개교 100주년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지역사회와 소통하고, 공감하는 평생교육의 장을 마련해 그 동안 받아온 지역민의 성원에 보답하고, 지역의 평생교육 거점대학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