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조락교경제학상에 미치히로 칸도리 동경대 교수
연세대, 조락교경제학상에 미치히로 칸도리 동경대 교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치히로 칸도리 교수

[한국대학신문 구무서 기자] 연세대 조락교경제학상 운영위원회(위원장 김용학 총장)는 제10회 조락교경제학상 수상자로 미치히로 칸도리 일본 동경대학 교수를 선정했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조락교경제학상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의 석학급 경제학자를 대상으로 수상자를 선정하는 상금 1억원 규모의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학술상이다.

칸도리 교수는 1992년부터 일본 동경대에 재직 중인 세계적인 석학이다. 1989년 스탠포드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후 펜실베이니아 대학교와 프린스턴 대학교에서 재직한 바 있다.

미시경제학 분야의 연구에 집중하면서 경제학 분야의 최고 학술지인 ‘이코노메트리카’에 5편, ‘리뷰 오브 이코노믹 스터디즈’에 4편, ‘경제이론 저널’에 3편 등을 포함해 20여 편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반복게임 및 동태적 게임에 큰 업적을 쌓았다. 이러한 탁월한 연구업적을 인정받아 1999년 미시이론 및 계량경제학 분야의 최고의 영예인 이코노메트릭 소사이어티 펠로우에 선정됐고, 2001년부터 2006년까지 Council Member를 역임했다. 2004년에는 게임이론 소사이어티의 Council Member로 선정되는 등 경제학계를 이끌어가는 대표적인 미시이론 경제학자다.

특히 칸도리 교수는 1992년 리뷰 오브 이코노믹 스터디즈에 게재된 ‘Social Norms and Community Enforcement’에서 서로 모르는 사람들 간의 상호작용을 통해 협조가 달성될 수 있음을 보여 사회적 규범에 대한 이론적 토대를 제공함으로써 중요한 학문적 업적을 이뤘다. 현재 구글 스칼라 기준 피인용수가 1611회에 달할 정도로 경제학뿐만 아니라 법학, 정치학, 공학 등 다양한 분야의 후속 연구를 촉발했다. 또한 1993년 이코노메트리카에 게재된 ‘Learning, mutation, and long run equilibria in games’에서는 동태적 게임에 변이라는 개념을 도입하고, 이러한 변이가 동태적 게임의 균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분석했다. 이 논문은 이후 수많은 경제학자들의 지적 호기심을 자극해 많은 후속연구를 낳도록 하는 촉매제가 됐으며, 현재 피인용수 2000회가 넘을 정도로 경제이론 분야에서 가장 중요한 연구 중 하나로 평가되고 있다.

한편 조락교경제학상은 경제학 분야에서 연구 업적이 탁월한 국내외 경제학자의 연구력을 진작하고, 학문적 연구 성과를 높임으로써 한국경제의 지속적인 성장을 뒷받침하고자 지난 2007년 제정됐다. 삼륭물산 조락교 회장(연세대 경제학과 55학번)이 쾌척한 기금으로 조성된 이 상은 상금이 1억원 규모로 국내 최고 수준의 경제학상이다.

역대 수상자로는 1회 최연구 컬럼비아대 교수, 2회 신현송 프린스턴대 교수, 3회 박준용 인디애나대 교수, 4회 한진용 캘리포니아대 교수, 5회 조인구 일리노이대 교수, 6회 장용성 연세대-로체스터대 교수, 7회 최재필 연세대-미시간주립대 교수, 8회 Richard Rogerson 프린스턴대 교수, 9회 Quong Vuong 뉴욕대 교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