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날로그 탁상시계와 디지털 달력의 합작품
아날로그 탁상시계와 디지털 달력의 합작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IST 박영우 교수팀의 ‘큐이토’, 미국컴퓨터협회 논문상 주목
▲ 큐이토는 콘크리트 부분을 누르면 다음 일정을 보여주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연구팀은 나무 무늬를 시각적 요소로 사용, 다양한 모양의 큐이토를 만들어 제출하기도 했다. 큐이토를 작동시키는 모습.(사진=UNIST 제공)

[한국대학신문 김정현 기자] 스마트폰에 저장해 둔 일정을 알려주는 아날로그 탁상시계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총장 정무영) 박영우 교수 연구진(디자인‧공학 융합전문대학원)의 인터랙티브 탁상시계 ‘큐이토’다. 연구팀은 미국컴퓨터협회의 ‘컴퓨터-인간 상호작용 학회’(CHI 2017)에서 2400편 논문과 경쟁을 뚫고 상위 5%에 들어 논문상을 받았다.

큐이토는 사용자가 디지털 공간에 저장해둔 일정을 실시간으로 받아 저장한다. 다음 일정을 알고 싶으면 시계의 콘크리트 부분을 누르면 된다. 시계 바늘이 움직이고 불빛이 들어오면서 일정을 보여준다. 현재 시간과 다가오는 일정 사이의 간격을 물리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연구책임자 박영우 UNIST 교수는 “큐이토는 디지털 정보와 아날로그 장치가 상호 작용하는 기술에 새로운 디자인을 입힌 작품으로 주목받았다”며 “하루 계획에 따라 시간을 새롭게 이해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하도록 돕는 제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큐이토는 콘크리트를 제품 디자인에 사용했다는 점에서도 주목받았다. 콘크리트 특유의 질감과 시각적 안정감을 살리면서 나무와 결합해 집안 가구와 조화를 추구한 것이다.

박영우 교수는 “콘크리트라는 재료를 디자인에 활용하는 장을 열었다는 데도 의미가 있다”며 “인간-컴퓨터 상호작용 기술에서 디자인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작품을 제시하고 좋은 평가를 받아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CHI는 인터랙션 디자인과 인간-컴퓨터 상호작용(HCI) 분야에서 권위 있는 국제 학회다. 미국 메사추세츠공과대(MIT), 카네기멜론대, 스탠퍼드대는 물론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등의 기업이 이 학회에서 최신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

▲ 큐이토를 개발한 박영우 UNIST 교수팀의 모습. 왼쪽부터 고건일 연구원, 박영우 교수, 이경룡 연구원.(사진=UNIST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