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신여대 학생들, 60년 된 대중목욕탕 ‘예술’로 탈바꿈시켜
성신여대 학생들, 60년 된 대중목욕탕 ‘예술’로 탈바꿈시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현동의 60년 된 대중목욕탕 '행화탕'이 성신여대 서비스디자인공학과 학생들의 손에서 예술의 장소로 변신했다. 학생들은 지난 28일 '예술로 목욕하는 날' 행사에서 커뮤니티아트 전시를 선보였다. 전시물은 '행화탕' 곳곳에 전시됐다.

[한국대학신문 윤솔지 기자] 성신여대 학생들이 서울 서대문구 아현동의 60년 된 옛 대중목욕탕을 예술 공간으로 탈바꿈시켜 화제다.

지난달 28일 이향은 성신여대 서비스디자인공학과 교수와 54명의 학과 학생들은 ‘예술로 목욕하는 날-자연소풍 목욕’ 행사가 열린 아현동 대중목욕탕 ‘행화탕’에서 커뮤니티아트 전시인 <별빛 소나타-에튀드>를 기획해 선보였다.

전시물은 행화탕 곳곳에 설치돼 관람객에게 참여를 통해 작품이 완성돼가는 색다른 경험을 선사했다. 관객들은 그날에 느낀 감정에 맞는 색깔과 위로문구가 적힌 수건을 두르고, 옛 아현동과 목욕탕 사진이 들어간 바가지로 물을 퍼 담으며 추억에 젖었다.

이향은 교수는 “학생들의 기획력을 실천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계속 탐색할 수 있는 기회였다”며 “대외행사 참여를 통해 학생들은 교실 밖 자신의 역할과 책임감에 대해 배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예술로 목욕하는 날’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문화가 있는 날 사업추진단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공동 주관하는 장소중심특화형 프로그램이다. 아현동에 위치한 행화탕에서 오는 10월까지 매달 마지막 수요일에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