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특집/숙명여대] 수시로 1274명 모집…학생부종합전형 대폭 확대
[수시특집/숙명여대] 수시로 1274명 모집…학생부종합전형 대폭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용진 숙명여대 입학처장
▲ 차용진 입학처장

[한국대학신문 주현지 기자] 숙명여대는 오는 9월 13일부터 15일까지 2018학년도 수시전형 원서를 접수한다. 전체 모집인원의 60.2%인 1274명을 수시로 선발할 계획이다. 올해는 고교교육 내실화를 위해 학생부를 주요 전형요소로 활용하는 학생부종합위주전형 모집인원을 전년도 416명에서 512명으로 대폭 늘렸다.

학생부종합전형 중 숙명미래리더전형과 숙명과학리더전형을 숙명인재전형으로 통합해 신입생을 선발한다. 전형 방법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1단계에서 서류 100%로 선발하며, 2단계에서 1단계 성적 40%와 면접 60%를 반영한다. 다만 법학부와 경영학부는 예외적으로 1단계에서 2배수로 선발한다.

교육의 기회를 균등하게 제공하기 위해 고른기회입학전형 모집인원을 확대하고 사회기여 및 배려자전형 지원자격 중 3자녀 이상 가정 자녀군을 신설했으며 농어촌 12년 거주 자격요건을 추가해 기회의 폭을 넓혔다. 더불어 농어촌학생전형 제출서류 중 교사추천서를 폐지해 전형을 간소화했다.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영어영역의 절대평가 도입으로 논술우수자전형과 학업우수자전형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기존 2개 영역에서 3개 영역을 활용토록 변경됐다. 인문계와 자연계 동일하게 3개 영역에서 합 6 이내를 충족해야 한다. 탐구영역은 1개 과목만 활용해 수험생 부담을 줄였다.

수시모집 전형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입학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