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학생들 희망 직업 공무원 첫 1위…한국처럼 '안정 선호'
독일 학생들 희망 직업 공무원 첫 1위…한국처럼 '안정 선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젤게이트'에 車업체 인기 하락…"뭘하고 싶은지 모른다" 급증

독일 중·고교생이 졸업 후 취업하고 싶은 직업 1위에 처음으로 공무원이 올랐다.

배출가스 조작 파문 여파로 자동차업체 인기는 하락했으며, 어떤 직업을 선택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응답이 전년보다 10%나 늘어난 27%에 달했다.

시사주간지 슈피겔은 25일 시장 조사업체 트렌덴스가 매년 독일 중·고교생(8~13학년) 2만 명을 대상으로 졸업 후 가고 싶은 직종과 기업 등을 설문하는 '학생지표'의 2017년 조사 결과에서 이같이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올해 1~6월 조사에선 공무원이 되고 싶다는 응답이 24%로 가장 많았다. 공무원이 1위에 오른 것은 이 조사 시행 이래 처음이며, 안정 지향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됐다.

그동안 1위였던 자동차업체는 21%로 2위로 내려앉았는데 이는 이른바 '디젤게이트' 여파로 평가됐다. 그다음은 상업(16%), 소비재산업(15%) 순이었다.

구체적 직업(또는 직장)으로는 경찰이 14%(남학생 14%, 여학생 17%)로 전년에 이어 1위를 지켰다. 독일 스포츠용품업체 아디다스가 2위였으며 군인 인기도는 3위로 전년보다 한 단계 올랐다.

자동차업체 BMW와 아우디는 4위와 5위로 내려앉았으며 이밖에 BMW, 포르셰, 미국 마이크로소프트, 독일항공사 루프트한자, 민영방송사 프로지벤자트아인스 등이 10위권에 올랐다.

졸업 후 어떤 직업을 택해야할지 모르겠다는 응답이 급증한 가운데 학교가 직업 선택과 관련한 안내와 지원을 더 많이 해주기를 바라는 학생이 44%에 달했다.

한편, 학생들의 직업 선택에는 자신들이 좋아하는 '우상'이나 '전범'(典凡) 역할을 하는 사람(Vorbilder)이 매우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의 3분의 2는 음악, 인터넷, 유튜브 등의 '세상'에 이런 우상이나 전범을 갖고 있으며, 이 가운데 82%는 이런 사람을 통해 직장(또는 직업)에 관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