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미 대학과의 특허 소송서 패소…5천700억 원 배상 판결
애플, 미 대학과의 특허 소송서 패소…5천700억 원 배상 판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적 침해…초기 판결액 두배 지불하라", 애플 "우리도 관련 특허 있다" 항소

미국 법원이 애플에 대해 대학 연구소의 컴퓨터 프로세스 칩 관련 특허를 침해했다며 5천700억 원을 지불하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IT 전문매체 더버지가 26일 보도했다.

미 위스콘신 연방법원은 애플의 위스콘신대학 연구소 특허 침해 소송 재판에서 원고인 위스콘신대학교 동문연구재단(WARF) 측에 5억600만 달러를 지불하라고 판결했다.

WARF는 위스콘신대학의 모든 특허 분쟁을 담당하고 있다.

WARF는 2014년 애플의 아이폰 5S와 아이패드 에어 2등의 디바이스가 위스콘신대 연구팀이 개발한 컴퓨터 처리 속도 향상 프로세스 칩 개발과 관련한 특허를 침해했다며 소송을 제기했고, 2015년 10월 법원은 애플에 2억3천400만 달러의 배상 판결을 내린 바 있다.

그러나 애플은 자사도 이와 유사한 특허를 갖고 있으며 이 대학이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사실 자체를 몰랐다면서 항소한 상태다.

위스콘신 연방법원 윌리엄 콘리 판사는 "초기 판결 당시(2015년)에 분쟁을 해소하지 않고 관련 제품을 계속 판매했다"며 이번에 초기 판결 금액의 두 배가 넘는 배상 판결을 내렸다.

WARF 측은 당초 8억6천200만 달러의 배상을 요구했으나 법원은 애플이 의도적으로 특허를 침해한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며 이 금액을 그대로 인정하지는 않았다.

WARF는 애플이 아이폰 6S와 아이패드 프로 모델의 A9과 A9X 칩 역시 이 대학의 특허를 침해했다며 계속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별도의 입장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항소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