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경 한양대 교수팀 “VR 이용해 치매 조기 진단”
류호경 한양대 교수팀 “VR 이용해 치매 조기 진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현실 통해 경도인지장애 진단
▲ 가상현실 속에서 금전 관리를 수행하는 모습

[한국대학신문 황성원 기자] 한양대(총장 이영무)는 류호경 교수(기술경영)팀이 치매를 조기 진단하기 위한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 기반의 새로운 진단법을 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류 교수팀이 제시한 방법은 금전관리나 대중교통 이용 등 다소 복잡한 일상생활을 가상현실로 만들어 참가자의 움직임을 분석해 정상노화와 치매의 중간단계인 경도인지장애 여부를 판단하는 것이다. 경도인지장애가 초기에 발견돼 치료를 진행하면 치매를 늦추거나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가상현실을 이용한 경도인지장애 판별이 주목받는 이유는 기존의 방법보다 정확도를 대폭 향상시켰기 때문이다. 기존 설문조사를 통한 판별은 민감도와 특이도에서 정확도가 다소 낮았지만, 류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정확도를 대폭 끌어올리는 데 성공했다. 또한, 쉽고 빠르게 고령자의 치매를 조기 진단할 수 있는 새로운 의료 플랫폼 기술을 만들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번 연구는 김재관 교수(산업융합)와 오동훈 제주 슬하정신건강의학과 원장, 최호진 한양대 구리병원 신경과 교수와 공동으로 진행됐으며, 7월 융합연구 분야 학술지에 게재됐다. 류호경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로 미래 스마트 에이징(Aging) 산업 분야를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