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학회서 한번에 3개 부문 수상은 처음"
"국제학회서 한번에 3개 부문 수상은 처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 생명화학공학과 최소영 박사·대학원생 2인, 아시아생물공학회서
▲ KAIST 학생들과 연구원이 최근 태국에서 열린 ‘제 13회 아시아 생물공학회’에서 최우수 연구상과 최우수 포스터 발표상을 수상했다. 최소영 박사(뒷줄)와 대학원생 박선영, 최유진씨(앞줄 왼쪽부터). (사진=KAIST)

[한국대학신문 김정현 기자]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 신성철)은 지난달 23일부터 27일까지 열린 '제 13회 아시아 생물공학회'에 참여한 이 대학 이상엽 특훈교수(생명화학공학) 연구팀이 최우수 연구상을 비롯 3개 부문에서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학회에서 이상엽 특훈교수 연구팀의 최소영 박사가 최우수 연구상을, 대학원생 최유진, 박선영씨(박사과정)가 각각 최우수 포스터 발표상을 받았다.

이상엽 특훈교수는 "지난 20년간 학생들과 국제학회를 많이 다녀봤지만, 8개의 상이 걸려있는 국제학회에서 우리 연구팀이 동시에 3개씩이나 상을 휩쓴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최우수 연구상은 3명, 최우수 포스터 발표상은 5명에게 수여됐다.

최소영 박사는 미생물을 이용해 의료용 합성 생물고분자인 '폴리락테이트-글라이콜레이트(poly(Lactae-co-glycolate))'를 처음으로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이 고분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물질로, 임플란트·수술 후 봉합사 등 의료용 물질로 사용된다. KAIST는 최 박사가 대장균의 대사공학을 통해 포도당과 글루코오스(Glucose)가 주성분인 목당을 살아있는 세포 내에서 생산하는 데 성공, 최우수 연구상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최유진씨는 유전자 재조합 대장균을 이용해 다양한 나노입자의 생물학적 합성연구를 발표했으며, 박선영씨는 대사공학을 이용해 강력한 항산화 물질인 아스타잔틴(astaxanthin)을 대장균(E.coil)에서 생산, 증산하는 연구 결과를 소개해 각각 최우수 포스터 발표상을 수상했다.

한편 '바이오혁신과 바이오경제 (Bioinnovation and bioeconomy)'를 주제로 열린 이번 아시아생물공학회는 한국을 포함 25개국 400여명의 생물공학 분야 연구자들이 참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