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과 전쟁' 필리핀, 대학 지원자·재학생 마약검사
'마약과 전쟁' 필리핀, 대학 지원자·재학생 마약검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과의 유혈전쟁'이 벌어지는 필리핀에서 대학 지원자와 재학생들을 상대로 마약검사가 실시된다.

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고등교육위원회(CHED)는 대학들이 입학 지원자와 재학생에 대해 마약검사를 하는 방안을 승인했다.

이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벌이는 마약 소탕전과 관련, 대학을 마약 무풍지대로 만들려는 정책의 하나다.

대학 재량에 따라 마약검사를 할 수 있지만 CHED는 대학들이 마약검사 의무화를 학칙에 반영할 것을 권고했다.

대학들은 보건부가 승인한 관련 시설에서 마약검사를 해야 하며 그 결과를 외부에 공개해서는 안 된다.

검사 결과는 학생 본인과 부모에게만 통보되며 최종 양성 판정이 나오면 학칙에 따라 징계나 재활치료를 받게 된다. 대학 지원자의 경우 마약 투약이 확인되면 입학이 불허될 수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