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유니버시아드 대회 개막식, 각종 시위로 파행
대만 유니버시아드 대회 개막식, 각종 시위로 파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反연금개혁·대만독립 贊反 시위로 선수단 한때 입장 못 해 

대만 타이베이에서 19일 열린 '2017 유니버시아드 대회' 개막식이 각종 시위로 파행 사태를 겪었다.

20일 홍콩 명보와 빈과일보에 따르면 전날 저녁 타이베이 육상경기장에서 개막식이 열리기 전부터 경기장 주변에서는 각종 시위가 열려 극심한 혼란이 연출됐다.

경기장 주변에는 7천여 명의 경찰 병력이 배치돼 삼엄한 경비를 펼쳤지만, 퇴역군인권익보장협회와 퇴역경찰협회는 오후부터 경기장 주변 곳곳에서 연금 개혁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대만독립에 대한 찬반 시위도 동시에 열렸다.

대만독립에 찬성하는 시위대는 '대만은 대만이다' 등의 플래카드를 들고 '대만은 중국의 타이베이가 아니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반면에 대만독립을 반대하는 시위대는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를 흔들며 '중국 선수단을 환영한다'는 플래카드를 들고 구호를 외쳤다.

저녁 7시부터 시작된 개막식은 순조롭게 진행되는 듯했다.

하지만 각 국가명 첫 글자의 알파벳 순서에 따라 입장하는 선수단이 'C' 차례에 이르렀을 때, 해당 국가의 선수단은 입장 못 한 채 국기를 든 기수만 입장하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이는 연금 개혁 반대 시위대가 선수단이 입장을 기다리던 체육관 입구에서 연막탄을 터뜨리는 등 시위로 인한 극심한 혼란이 벌어졌기 때문이었다.

경찰의 진압으로 개막식은 저녁 8시부터 재개돼 순조롭게 마칠 수 있었지만, 이날 시위에 대해서는 각계의 비난이 쏟아졌다.

대만 총통 차이잉원(蔡英文)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러한 행동은 이번 대회를 망쳐 대만을 얕잡아 보게 되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며 대만의 가장 좋은 면을 세계에 보여주자고 호소했다.

더구나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이번 대회에서 테러를 자행하기 위해 잠입했다는 첩보까지 입수돼 대만 경찰이 경계 태세를 강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