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등록금 대출은 삶의 무게…"빚 있으면 결혼 늦고 자녀 적어"
대학등록금 대출은 삶의 무게…"빚 있으면 결혼 늦고 자녀 적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대학 조사…대출 부담이 저출산 탈출에 악영향

일본에서 대학등록금 대출 부담을 안고 있는 사람이 취업 후 결혼이 늦고 자녀 수도 적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아사히신문은 23일 가와타 나호코(川田菜穗子) 오이타(大分)대학(주택정책) 교수가 작년 말 전국 25~44세 1천600명을 대상으로 인터넷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조사 대상 중 대학 혹은 대학원 졸업 학력을 가진 사람은 56%였으며 국가로부터 등록금 대출을 받은 적이 있는 사람은 전체의 20%였다.

조사 대상 중 35~44세 연령대에서 등록금 대출을 모두 갚았거나 등록금을 빌린 적이 없는 사람의 평균 자녀 수는 0.98명으로, 등록금 대출 변제 의무가 남아있는 사람의 평균 자녀수(0.55명)보다 크게 많았다. 등록금 대출금 부담이 자녀를 출산하는데 직접적인 부담을 준 셈이다.

등록금 대출은 결혼 자체에도 장애물로 작용했다. 35~44세 남성의 미혼율을 살펴보면 갚아야 할 등록금 대출금이 남아있는 사람이 57.1%로, 등록금 대출을 모두 갚았거나 대출한 적 없는 사람의 42.7%보다 14.4%포인트나 높았다.

이번 조사 결과는 대학생들의 과도한 등록금 대출 부담이 사회 전반적인 출산율 증가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것으로, 일본과 마찬가지로 비싼 대학등록금과 저출산을 사회 문제를 안고 있는 한국에도 시사점이 크다.

아사히는 조사를 통해 대학등록금 대출을 갚아야 하는 부담이 취업 후 인생 설계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자가 주택을 가진 사람의 비율은 35~44세에서는 갚아야 할 등록금 대출이 있는 집단과 없는 집단 사이에서 별 차이가 없었지만, 25~34세 구간에서는 대출 상환 의무가 없는 쪽의 자가 보유 비율이 훨씬 높았다.

가와타 교수는 "등록금 대출 부담이 저출산이나 소비 등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