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박학위 남발 "냄새 솔솔"
명박학위 남발 "냄새 솔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대학이 앞다투어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하고 있으나 주로 정관계 및 재계 인사들에게만 편중돼 있는데다 학위수여자가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해 합리적인 기준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지난 88년 전국 4년제 대학에서 배출한 명예박사학위 수여자는 21명에 불과했으나 93년 43명, 94년 80명, 95년 88명 등으로 급증했다. 특히 지난96년 3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1년간 명예박사학위 수여자는 무려 1백25명이나 되는 실정이다.

경기대 경우 지난달 20일 한보비리사건으로 구속됐다 풀려난 권노갑 전 +의원에게 명예경제학 박사학위를 수여했으며, 연세대는 지난달 23일 정몽헌 현대그룹 명예회장에게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했다.

지난해의 경우 고려대는 정세영 현대자동차 명예회장, 이동찬 +코오롱그룹 명예회장, 김선홍 전 기아그룹 회장 등 재벌기업 회장들에게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했다.

또 경북대는 장수홍 청구그룹 회장, 전남대는 김우중 대우그룹 회장, 계명대는 정지태 상업은행장에게 각각 명예경영학 박사학위를 수여했다.

전북대의 경우도 지난해 고병우 전 건설부장관, 숙명여대는 한나라당 서정화 의원, 조선대는 국민회의 김인곤 의원에게 각각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했다.

이밖에 96년 성균관대는 추경석 전 건설교통부 장관에게 명예박사를 수여했으며 95년 동아대는 박관용 의원, 동국대는 최형우 한나라당 고문과황명수 전 의원, 한양대는 황낙주 전 국회의장, 우석대는 이철승 자유민주총연맹 총재에게 각각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해 2월 현재 명예박사학위 수여자 누계를 대학별로 살펴보면 경희대가 1백81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중앙대와 한양대가 각각 1백63명, 연세대 1백34명, 고려대 1백14명 순이었다. 서울대와 이화여대는 각각 96명과 92명에 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