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 ‘신뢰와 용서’ 인본주의 국제포럼 개최
가톨릭대, ‘신뢰와 용서’ 인본주의 국제포럼 개최
  • 이연희 기자
  • 승인 2017.10.11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이연희 기자]가톨릭대(총장 원종철)는 오는 12일 ‘신뢰와 용서 : 가정공동체 수호 및 복원을 위한 헌신’을 주제로 제7회 이원길 가톨릭 인본주의 국제포럼을 교내 인터내셔널 허브관 컨퍼런스룸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이 포럼은 가톨릭 정신에 따라 평생 이웃에 모범이 되는 삶을 살았던 이원길 선생의 삶을 기리는 한편, 가톨릭 인본주의에 관한 사상과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국내외의 저명인사와 학자들을 초청하여 2011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2013년부터는 포럼 주제와 연관된 분야에서 모범적 삶을 살아온 인물을 선정해 ‘이원길 가톨릭 인본주의상’을 수여하고 있다.

포럼 1부에서는 인본주의상 시상식과 수상 연설이 진행된다. 수상자인 정정애 가톨릭관동대 학생상담센터 교수는 7남매를 키우면서 뒤늦게 교육학 박사학위를 취득해 대학과 지역사회에서 생명과 가정의 소중함을 나누는 재능기부 활동을 활발히 해온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2부에서는 해외 연구자들의 주제 발표가 이어진다. △필리핀 산토토마스대(University of Santo Tomas) 죠브 짐 아과스 교수가 ‘용서를 통한 가족의 신뢰와 본연의 연합 회복’ △대만 푸런대(Fu Jen Catholic University) 이나 에다라 교수가 ‘대만 대학생의 관점에서 본 가족 용서의 결정요인’ △일본 세이센대(Seisen University) 요리코 다쓰미 교수가 ‘끊임없는 도전, 역경, 그리고 지원 가능성’을 주제로 각각 발표를 진행한다.

오후 세션에는 가톨릭대 학생들이 참여하는 토론대회와 가톨릭대 인간학연구소 주최 심포지엄이 열린다. 심포지엄에서는 △국사편찬위원회 이순구 편사연구관이 ‘조선 가족의 변화과정과 여성’ △장성규 건국대 교수가 ‘200년대 이후 한국문학에 나타난 가족로망스의 변화 양상 연구’ △권경휘 영산대 교수가 ‘혼인계약과 신뢰’를 각각 발표하고 토론한다.

원종철 총장은 “이번 포럼이 가정의 위상과 역할이 도전받고 있는 현대사회에서 가정을 어떻게 회복할 것인지를 고민해 보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