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N PS 2017] 이기우 전문대교협 회장 “등록금 인상 문제, 전문대학은 예외로 둬야”
[UCN PS 2017] 이기우 전문대교협 회장 “등록금 인상 문제, 전문대학은 예외로 둬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취지와 달라…전문대학 국가지원 늘리면 반값 등록금 자동 실현”

“전문대학 정체성 없다? 열악한 환경의 학생들 사회 진출시키는 역할”

▲ 이기우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장이 "현재 반값 등록금은 당초 취지와 다르다"며 "등록금 인상 문제에 있어 전문대학은 예외로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한명섭 기자)

[한국대학신문 천주연 기자] 반값 등록금이 당초 취지와 달리 추진됐다며 등록금 인상 문제에 전문대학은 예외로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기우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장(인천재능대학교 총장)은 지난 19일 서울 장충동 서울클럽에서 열린 2017 UCN 전문대 프레지던트 서밋 4차 콘퍼런스에서 “황우여 부총리 당시 전문대학생들을 정부가 80% 지원해주고 나머지 20%는 본인이나 지자체가 부담하는 제도를 채택하자고 처음 제안했다”면서 “많은 학생들이 4년 동안 많은 비용 들이면서 일반대학에 가는 대신 전문대학을 택할 것이라는 논리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연히 일반대학생 수가 줄면서 같은 예산으로 학생 일인당 장학금은 더 많이 지원해 줄 수 있어 반값 등록금이 실현될 수 있다는 취지였다”면서 “그런데 이를 잘못 적용하다보니 지금과 같은 현상이 나타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기우 회장은 학자금 대출을 받는 비율만 놓고 보더라도 전문대학이 사회적으로 더 배려 받아야 할 대상임을 분명히 보여준다고 말했다. 실제 최근 국감에서 학자금 대출을 4년제 일반대학생들은 10.2%가 받은 반면 2년만 배우는 전문대학생들은 16.2%가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회장은 “스위스나 독일 등 외국은 직업교육을 전부 정부에서 맡아 하고 있다. 일본은 8%, 우리는 2%에 불과하다. 전문대학에서는 등록금 문제로 접근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전문대학의 정체성이 없다는 지적에는 “그렇게 얘기하면 안 된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 회장은 “전문대학의 정체성은 열악한 환경의 학생들을 열심히 가르쳐서 직업을 갖도록 해주는 역할”이라면서 “전문대학이 이처럼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데 이에 관심을 갖고 제대로 평가해주는 사람이 있긴 한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교육부에는 전문대학이 제대로 중심을 잡고 설 수 있는 육성 방안을 도출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회장은 “문재인정부의 제일 큰 화두는 일자리 창출이다. 전문기술인을 양성하는 전문대학이 제대로 자리 잡아야 한다”면서 “정부에서 육성 방안을 세울 때 여러 가지 단편적인 방법들로 가짓수만 많게 하려 하지 말고 몇 가지 안 되더라도 제대로 중심을 잡을 수 있도록 접근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