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교육의 한 축으로서 깨어있는 목소리 내주길”
“대학교육의 한 축으로서 깨어있는 목소리 내주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간29주년축하메시지] 김세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 (바른정당)

한국대학신문의 창간 29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아울러 대학 경쟁력이 국가 경쟁력이라는 신념 아래 대학 전문매체로서 오직 한 길을 걸어 온  한국대학신문 관계자 여러분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1988년에 창간한 한국대학신문은 지난 29년 동안 고등교육의 발전을 위해 대학현장의 다양한 논의를 이끌어 내며 국가 정책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대학 정론지로 자리매김했습니다.

4차 산업혁명 등 다가올 미래는 급격한 기술혁신을 가져오리라 예측되는 만큼 향후 대학이 이끄는 변화의 발걸음이 중요해지는 시기입니다. 이에 정부가 주도하는 국가 고등교육정책이 올바른 좌표를 설정하고 있는지 날카로운 비판과 대안 제시, 대학 각계 구성원의 건전한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하는 한국대학신문의 역할이 더욱 중요합니다.

학령인구감소 등 눈앞에 다가온 대학의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 대한민국을 주도하는 대학의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대학교육의 한 축으로서 깨어있는 목소리를 내어주시기를 바랍니다.

다시 한번 한국대학신문 창간 29주년을 축하드리며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한국대학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