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대학원 국고지원금으로」- 9개대서 '이자놀이'
「국제대학원 국고지원금으로」- 9개대서 '이자놀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가 국제문제 전문가 양성을 목적으로 서울대 등 9개 대학 +국제대학원에 거액을 원 했으나 이들 대학은 지원금의 대부분을 +금융기관에 예치, '이자수입 올리기'에만 치중했음이 드러났다.

최근 교육부가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일주 의원 (자민련)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96년 11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경희대, 고려대, 서강대, 서울대, 연세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등 9개 대학에 '국제전문인력 양성 특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총 4백억원이 지원했으나 이들 대학은 지난해 6월까지 1차 지원금 2백억원 중 89여억원만 사용하고 나머지 1백10여억원은 금융기관에 예치했다.

그럼에도 불구, 이들 대학은 지난해 하반기 같은 명목으로 2백억원을 +추가지원 받았으며 이가운데 87여억원만 사용하고 나머지는 역시 투신사 +등 금융기관에 예치, 지난 2년간 총 20억원 가량의 이자수입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대학별 지원금 사용내역을 보면 연세대는 62억원 중 10억원, 서울대는 59억원 중 12억원, 고려대는 59억원 중 18억원만 사용하고 나머지 금액은 투신사의 수익증권 등에 투자했다.(표 참조)

특히 서울대의.경우 96년과 97년에 걸쳐 국제지역원 증축공사 예산으로 총 45억원을 올렸 으나 정작 공사계약은 97년 말에 체결한 것으로 드러나 서울대가 국고지원금을 나타내기 위해 엉터리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는 의혹마저 제기되고 있다.

이밖에 경희대, 서강대, 한양대 등이 지원금의 절반도 실제 사용하지 않았으며 절반 이상을 사용한 대학은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외대 등 3개 대학에 불과했다.

김 의원은 "교육부의 졸속행정으로 국제대학원 국고지원 사업이 부실투성이가 됐다"며 "교육부는 추가예산 확보에만 주력하지 말고 대학별 추진실적에 대한 엄밀한 평가를 실시, 추가 지원 여부를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