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책]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어떤 윤리적 문제가 대두될까
[CHECK책]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어떤 윤리적 문제가 대두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광수 지음 《과학기술과 4차산업혁명에 걸맞은 세계관·인간관》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온다면 어떤 윤리적 문제가 나타날까. 시대에 맞는 과학기술과 인간의 역할, 세계를 바라보는 관점은 어떤 것이 있을까.

정광수 전북대 교수 (과학학)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신간 《과학기술과 4차산업혁명에 걸맞은 세계관·인간관》을 내놓았다.

이 책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게 과학철학 분야에서 형이상학이 융합되어 다뤄지는 과학기술과 세계관·인간관을 다루고 있다.

우선 먼저 과학과 학문의 개념이 무엇인지를 살피고, 그것의 여러 영역 중 자연과학과 기술이 무엇이고 어떤 가치를 지니는지와 형이상학과 존재론이 무엇인지를 설명하고 있다.

‘과학적 철학’(scientific philosophy)의 의미를 밝히고 그 철학의 입장에서 ‘세계관’과 ‘인간관’을 설명하고, 근현대 나아가 포스트모던 시기의 그것들에 대조가 되는 ‘중세’의 세계관, 인간관과의 대조를 드러낸다.

이 세계관과 인간관을 ‘바탕관념’으로 하는 여러 국면의 이해가 종교와 같은 다른 문화 영역과 어떻게 부조화를 이루지 않는지, 이같은 신조가 어떻게 다른 학문과 윤리, 예술 등의 삶에 영향을 주는지도 살피고 있다.

정 교수는 “첨단 과학기술이 발달하고 활용되고 있는 상황에 걸맞은 세계관과 인간관, 그리고 이것들이 과학기술에 미치는 영향을 탐구하는 것은 지금 시의적절한 주제”라며 “이 책은 과학기술과 인간, 과학의 철학과 문화, 과학기술의 철학적 이해 등 이 시대의 첨단 교양을 일반인들에게 소개하는 기회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 교수는 지난 2011년《과학기술과 문화예술》을 시작으로 2013년《과학기술철학연구》, 2014년 《과학적 실재론》, 2015년《모던 과학철학과 포스트모던 과학철학》등 매년 과학철학 저술서를 편찬 내놓고 있다. (한국학술정보 / 1만1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