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 수 없는 총장 부적격 사유, 대학가 ‘답답’
알 수 없는 총장 부적격 사유, 대학가 ‘답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교대 부적격 후보자, 사유 통보 못 받아

“이유라도 알자” 1순위 후보자들 공개 요청했지만 교육부 ‘묵묵부답’
“애초에 인사위원회 안 열린 것 아니냐” 의혹도

▲ 지난 1월 국립대 총장 후보 1순위 교수들이 기자회견을 하는 장면.

[한국대학신문 구무서 기자] 박근혜정부에서 국립대 총장 후보 1순위임에도 임용되지 못한 교수들에게 부적격 사유를 통보하지 않았던 문제가 문재인정부에서도 이어졌다.

교육부는 지난 6일 장기간 총장 공석 상태였던 공주대, 전주교대, 한국방송통신대 등 3개 대학의 총장 후보자를 적격으로 심사했고 광주교대는 1ㆍ2순위 후보자 모두 부적격 통보가 내려졌다.

교육부는 이번에도 부적격 사유를 당사자에게 전달하지 않았다. 본지 취재 결과 광주교대 후보자는 이번 부적격 결정에 대한 사유를 통보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가에서는 사유를 알 수 없는 일방적 통보에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다. 앞서 총장에 임용되지 못한 9개 대학의 1순위 후보자들은 모두 부적격에 대한 이유를 알려달라고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일부 교수들은 소송을 걸어 법적 판결까지 받았으나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1순위 후보자였던 A 교수는 “한 평생 부끄럽지 않게 살아왔는데 정말 억울하다”며 “이제 와 총장을 바꾸자는 것도 아니다. 이유라도 알자는 건데 왜 안 알려주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관건은 인사위원회 회의록이다. 총장 적격 여부를 심의하는 인사위원회의 회의록을 공개하면 부적격 사유가 무엇인지 알 수 있기 때문이다. 1순위 후보자들이 인사위원회 회의록 공개를 요구하고 지난 국정감사에서도 교문위원들이 회의록 공개를 요청한 것은 이러한 이유에서다.

교육부가 여전히 ‘묵묵부답’으로 일관하자 일각에서는 애초에 인사위원회 자체가 안 열린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B 교수는 “내부 문서에 회의 날짜와 컴퓨터에 기록된 날짜에 차이가 있고 부적격 사유로 터무니없는 얘기가 써있어서 회의를 실제로 안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추정뿐이지만, 외부에 공개할 수 없는 이유가 있는 것 아니냐”고 귀띔했다.

교육부 측은 “지난 8월 국립대 총장 임용제도 개선 방안을 발표하고 임용 제청이 안 되는 사유가 발생했을 때 개별 고지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면서도 “방안을 발표한 이후에 적용되는 것들이고, 개별적으로 알려주거나 공개적으로 통보하는 것들은 진행되고 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