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FTA 개정 효과 작다…GDP 최대 0.0007%↑ 그쳐"
"한미FTA 개정 효과 작다…GDP 최대 0.0007%↑ 그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청회서 '경제적 타당성' 발표…"제조업 추가 개방 효과 제한적"

한미자유무역협정(FTA) 개정으로 제조업이 추가 개방되더라도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분은 극히 미미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미 웬만한 품목이 개방돼 시장 문을 더 열어도 국내 거시경제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이 크지 않다는 것이다.

김영귀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지역무역협정팀장은 1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한미FTA 개정협상 관련 공청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한미FTA 개정의 경제적 타당성 검토' 보고서를 발표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산업연구원, 농촌경제연구원이 함께 분석한 이 검토 보고서는 제조업 추가 개방이 우리나라 실질 GDP 증감 등 거시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보고서는 낮은 수준 개방과 높은 수준 개방 두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낮은 수준으로 추가 개방할 경우 실질 GDP는 0.0004%, 소비자후생은 1천200만 달러 증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높은 수준 개방 시 실질 GDP와 소비자후생은 각각 0.0007%, 소비자후생은 2천400만 달러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한미FTA 개정으로 제조업을 추가 개방하더라도 실질 GDP는 최대 0.0007% 증가하는 데 그칠 것이라는 분석인 셈이다.

보고서는 "양측 잔여 관세 품목이 제한적이고 잔여 관세율도 낮아 제조업 추가 개방 효과가 크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관세장벽 철폐·완화 및 여타 분야를 고려할 때 거시 경제적 효과는 더 커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시나리오에는 개방 영향과 관련한 대체적 윤곽만 제시됐을 뿐 세부 품목별 관세 인하 폭 등 자세한 수치는 전혀 담기지 않았다. 미국과의 협상 전략이 미리 노출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전해졌다.

민감 품목인 농축산물 시장 관련 개방 내용도 일절 언급되지 않았다.

보고서는 한미FTA 체결 이후 양국 경제관계 효과도 분석했다.

교역의 경우 한국은 협정 체결 후 대(對)미국 수입이 0.8% 감소했고, 미국의 대한국 수입은 5.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 접근성에서는 미국의 한국시장 내 점유율이 2012년 8.3%에서 올해 상반기 11.1%로 늘었고, 한국의 미국시장 내 점유율은 2.6%에서 3.1%로 늘어났다.

보고서는 "한미FTA 체결 후 양국 교역은 확대됐고 시장 접근성도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이에 앞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정책국장은 한미FTA 개정 추진 경과에 관해 설명했다.

유 국장과 김 팀장의 발표 뒤에는 통상 분야 전문가 간 종합 토론과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전문가 토론에는 허윤 서강대 교수, 강문성 고려대 교수, 백일 울산대 교수, 송기호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국제통상위원장, 이동복 한국무역협회 통상연구실장 등이 참여했다.

이번 공청회는 '통상조약 체결 절차 및 이행에 관한 법률'에 따라 FTA 개정협상을 개시하려면 반드시 거쳐야 할 절차다.

정부는 이번 공청회에서 제시된 의견과 내용을 검토해 한미FTA 개정과 관련한 통상조약 체결 계획 수립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어 국회 보고 등을 거쳐 개정협상 관련 준비 절차를 마무리할 방침이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