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학금 폐지, 전면 재검토 들어간다
입학금 폐지, 전면 재검토 들어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새로운 안 제시
▲ 지난 9일 열린 입학금 협의체 회의에서 학생 대표들이 입학금 폐지를 요구하는 3700여 명의 서명을 전달하고 있다.(왼쪽부터 이국헌 삼육대 기획처장, 박재민 건국대 기획처장, 임태진 숭실대 기획조정실장, 이승준 고려대 총학생회장, 이경은 한양대 총학생회장, 사진 = 구무서 기자)

[한국대학신문 이연희·구무서 기자] 입학금 폐지를 놓고 각 주체 간 협의를 진행하는 ‘입학금 제도 개선 협의체’가 2차 회의에서 전면 재검토에 들어갔다.

지난 1차 회의에서 교육부, 사립대총장협의회(사총협), 학생대표 간 입장차를 확인했던 입학금 협의체는 지난 9일 2차 회의에서 폐지 기간과 입학 실소요비용 기준 등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

당초 교육부는 각 대학에 공문을 보내 입학금 폐지와 관련, 5년과 7년 이내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했으나 이날 회의에서는 3년과 5년으로 변경된 안을 제시했다. 교육부가 새로운 안을 제시함에 따라 기존 공문 내용은 무효화되고 입학금 폐지 논의는 재검토에 들어가게 됐다.

수정된 안에 대해서 각 주체별 반응은 엇갈렸다. 학생 대표들은 즉각적인 폐지를 요구했으며 사총협 측은 사전에 해당 내용을 전달받지 않아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 박성수 학술장학지원관은 “어제(9일) 논의 이후 기존 공문의 안을 무효화하고 전면 재검토하고 있다”며 “다음주 초 새로운 내용의 공문을 보낼텐데, 가능한 빠르고 신속하게 입학금을 줄일 수 있는 방향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