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 의학과 교수 여성비하 발언에 “유감 표명, 엄중히 대응할 것”
이대, 의학과 교수 여성비하 발언에 “유감 표명, 엄중히 대응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화학당 설립자에게 “한국에 할 일 없어서 아들 따라온 아줌마”

학교 측, 재임교원인사위원회 열어 공개 사과 요구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이화여대가 수업 시간에 이화학당 설립자 및 여성을 비하하는 막말을 해 논란을 빚은 A교수(의학과)에 대해 공식적으로 유감을 표명했다. 또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해 엄중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일 제보를 접수받은 이화여대는 다음날 의과대학의 재임교원인사위원회 개최를 결정했다. 이 과정에서 해당 교수 면담을 통해 사실로 확인했다. 

위원회는 해당 교수의 공개 사과 및 재발 방지 약속을 포함하는 조처를 했다. A교수는 13일 오전 수업에서 공개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지난 11일 이화여대 ECC 건물에 붙은 ‘의과대학 A교수의 발언을 고발합니다’라는 대자보는 해당 교수의 각종 여성비하 발언을 폭로했다. 

대자보에 따르면 A 교수는 이화학당과 보구여관을 설립한 스크랜턴 여사를 “이 아줌마는 그냥 아들을 따라온 사람이다”며 “보구여관은 정말 이름도 없는 찌질한 여자애들을 교육했던 기관”이라고 했다. 보구여관은 한국 최초의 여성병원으로 올해 설립 130주년을 맞았다.

또 A 교수는 “130년 전 미국에서 오려면 거의 한 달을 넘게 배를 타고 오는데 결혼도 하지 않은 여자애가 왔다는 것은 성격이 대단한 것”이라며 “여자 의사들은 무서워. 그런데 무섭기만 하고, 선배들이 너희 가족과 이런 사람들만 챙겨서 학교는 발전을 못 했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어느 직종이든지 간에 여자가 반 이상이면 그 직종은 하향길이다. 얼굴도 좀 가꾸어서 빨리 좋은 남자를 만나라. 우선 얼굴이나 몸을 먼저 고쳐야 한다”며 설립자와 여성을 모욕했다. 

이 수업을 들은 학생은 “해당 수업에서만 (막말한 것이) 아니라 전공의 폭력문제를 정당화하고 여성 환자나 의료 선교를 하는 현지 여성 등에 대해 더 심한 이야기도 많이 했다”며 “학교는 이 사건을 진중하게 심사숙고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