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 북쪽 9km 지역에서 규모 5.4 지진 발생 
경북 포항 북쪽 9km 지역에서 규모 5.4 지진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인근 대학들 학생 대피·건물 파손

[한국대학신문 김홍근 기자] 기상청은 15일 오후 2시 29분께 경상북도 포항시 북쪽 9km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진으로 포항 소재 및 인근 대학들은 학생들을 대피시키거나 휴강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지진으로 포항에 위치한 대학 건물은 일부 외벽이 무너지거나 정전되는 등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포항시 남구에 위치한 포스텍 관계자는 “현재 전원 외부로 대피해 있는 상태”라며 “아직까지 접수된 인명피해 신고는 없다”고 말했다.

대구, 경주 등 인근 도시 소재의 대학들도 대부분 “강한 지진을 느꼈다”고 전했다. 위덕대는 특별한 피해상황이 접수되지는 않았지만 오후 3시부터 휴강 조치를 내렸다. 대구대, 경북대 등 인근 대학 관계자들은 “일시적으로 학생들을 대피시켰지만 현재는 다시 정상화시킨 상황”이라고 말했다.

신희영 경주대 교수협의회장은 “연구실에도 흔들림이 느껴졌다”며 “휴강을 하거나 할 정도로 심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16일 2018학년도 수능시험 전날 위협 수준의 지진이 발생했으나 수능시험은 예정대로 치러질 예정이다. 교육부는 이날 긴급회의를 열어 논의했으며, 예정대로 시험을 실시하고 지진대책을 지난해에 준용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