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대학 메가톤급 구조조정 박차
각 대학 메가톤급 구조조정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대학 학과 모집단위-대학원-행정부서 등 대수술 불가피
교육부 "충실 이행 학교는 재정지원 특혜"

각 대학들이 구조조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대학들은 행정조직 및 학사제도 를 '메가톤급'으로 바꾸고 있어 새 학기 대학가가 크게 술렁거리고 있다.

교육부가 8월초부터 22일까지 전국 46개 사립대의 구조조정 진척 상황에 대한 현지실사를 벌인 결과에 따르면 각 대학들이 대학별로 학과 모집단위 통폐합, 대학원 통폐합, 대학 행정부서 축소 통합 등의 구조조정 작업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기사 3 면)

이달 초부터 본격적인 구조조정에 들어간 성균관대의 경우 기존 단과대학 제도를 전격 폐 지, 각 학부의 학부장 중심으로 대학운영 체제를 분권화할 방침이다. 학부는 해당 학부 및 일반대학원, 전문대학원, 특수대학원, 연구소 등을 통합하는 교육단위이며 이에 따라 학부장은 학사, 석사, 박사학위 과정을 통합 운영하게 된다.

명지대도 지난 1일 '행정조직 실행팀'을 구성, 전면적인 구조조정 작업에 들어갔다. 이 대 학은 기업의 경영 마인드를 도입, 학생을 고객서비스 차원에서 전천후 관리한다는 목적으로 마케팅처를 신설하기로 했다. 또한 기존 행정조직을 전면 개편, 마케팅처 이외에 전략기획 처, 학생지원처, 교수지원처, 정보지원처, 행정지원처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숙명여대는 직무분석 및 변화프로그램인 'SOC 2000 프로젝트'를 수립,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4월까지 행정부서 통폐합, 종합학사행정실 설치, 발전기획단 전략기획실 신설 등 1단계 프로젝트를 수행한 데 이어 지난 7월부터 팀제, 연봉제 도입, 성과 관리 및 행정전문교육 등을 도입하기 위한 2단계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이들 대학을 비롯한 전국 1백23개 대학이 구조조정 작업을 진행중이거나 이미 완료했다고교육부는 밝히고 있다.

교육부 김효겸 대학지원과장은 "각 대학이 실시하고 있는 구조조정의 가시적인 성과는 아 직 드러나지 않고 있다"며 "구조조정을 충실히 이행하는 대학에 대해서는 교육개혁 우수대학 선정시에 가산점을 부여, 재정지원을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