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 "中, 새 교육 지침으로 자국 내 외국 대학 통제 강화"
FT "中, 새 교육 지침으로 자국 내 외국 대학 통제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책임자를 대학 부총장·재단이사로 임명하도록 요구"

중국 공산당이 자국 내 외국 대학들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고 영국 경제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19일 보도했다.

신문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중국과 외국자본이 합작해 설립된 대학 내 공산당 조직 책임자에게 부총장 지위와 재단 이사직을 부여하도록 요구하는 교육성 새 지침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지난 2003년 합작 대학 설립이 허용된 이래 지금까지 2천 개를 넘는 합작 대학들이 중국 본토에 등장했다.

한 소식통은 "새 지침은 게임의 성격을 바꾼다. 학문의 자유에 불길한 결과를 미칠 것"이라며 "첫 번째 통제는 대학의 자기검열이고, 다음번 통제는 더욱 명백한 것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설립된 대학들은 재단 이사회가 학교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많은 재단 이사회가 고위직 채용과 예산 할당 같은 경영 의사결정에서 만장일치를 요구하고 있어 재단 이사로 새로 임명되는 당 책임자에게 사실상의 거부권을 부여하는 셈이라고 신문은 풀이했다.

이는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각급 교육기관에 대한 정치적 통제를 강화하는 가운데 학문의 자유를 보장하겠다는 이전 약속을 뒤집는 것이라고 신문은 보도했다.

새 지침은 지난 8월 공산당과 교육성 관리들 사이에서 논의가 시작됐고, 최종 결정은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가 끝난 이후 이뤄졌다.

시 주석은 당대회에서 "정부, 군(軍), 사회, 학교 등 그것이 동서남북 어디에 있든지, 당이 이 모두의 지도자"라고 강조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