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EM 대학총장 “청년고용 확대 위해 대학 교육 개선해야”
ASEM 대학총장 “청년고용 확대 위해 대학 교육 개선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경제에 대응하는 교과과정 마련에 주변국과 협력 필수“
▲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6차 ASEM 교육장관회의. (사진= 한명섭 기자)

[한국대학신문 장진희 기자] “글로벌 도전 과제에 대응해 청년고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대학 정책 개선이 필수적이다. 이제는 대학이 자율성을 갖고 교육을 미래지향적으로 바꿔나가야 할 때다.”

21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6차 아셈(ASEM) 교육장관회의’에서 ASEM 회원국 대학총장과 대학생들이 이같이 말했다.

본회의 후에 이어진 ASEM 대학총장협의회(ASEF) 발표에서는 제5·6차 ASEM 대학 총장 및 대학생 포럼(ARC5·6)에서 나온 권고안에 따른 정책 제언이 이어졌다.

선 시앙양 ASEF 대표는 “제5차 총장포럼에서는 신경제(New Economy)가 청년 고용률 및 대학에 미칠 영향에 대해 논의했다”며 “취업률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대학의 교과과정 개선 및 주변국과의 상호작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포럼에서 대학이 고용친화적인 교과과정을 마련하고, 학생들이 직무와 관련된 학습 기회를 획득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며 “앞으로 아시아와 유럽 간 이동성을 고려해 각 국가들이 서로의 교과과정을 피드백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학생포럼 관계자들은 “변화하는 노동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학생이 교과과정 설계에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며 “직무와 관련된 정보가 여성 및 소수인종 등 취약계층에게도 동등하게 제공돼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이들은 “대학이 문제해결 능력을 길러주는 교육을 시도해야 한다”며 “학생 중심 교육 등 다양한 교수학습 방법을 마련할 수 있도록 대학 간 그리고 대학과 사회 간의 협업을 통해 교과과정의 통합을 이뤄내야 한다”고 밝혔다.

평생교육 운영에 대한 제언도 이어졌다. 이들은 “국가가 평생교육 자금 마련 방안을 우선 순위에 두고, 모든 이에게 평생교육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