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대 입시, 정원 51% 특별전형으로 선발
전문대 입시, 정원 51% 특별전형으로 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1학년도 전문대 입시에서는 신입생의 51.1%가 특별전형으로 선발돼 실업계고교 출신이 나 산업체 근로자들의 진학기회가 넓어진다.

또 독자기준에 의한 특별전형 실시대학, 실업계 고교와 교육과정을 연계한 대학이 늘어나고, 4년제 대학의 '나'군, '다'군 등과 모집시기가 겹치는 대학도 증가한다.

25일 한국전문대학 교육협의회가 발표한 '2001학년도 전문대 입학전형 계획'에 따르면 내년 도에는 전국 1백58개 전문대가 지난해보다 27명 적은 29만4천1백42명을 입학정원(29만4천2 백5명)내에서 모집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1백52개교가 전체 정원내 모집인원의 51.1%인 15만2백26명을 특별전형으로 선발, 2000학년도(52.7%)에 이어 특별전형 모집 비율이 절반을 웃돌 전망이다.

특별전형 가운데 학교별 독자기준에 의한 전형을 실시하는 대학은 지난해보다 5개가 많은 1백42개교로 1천2백56명 늘어난 3만2백5명을 선발하며, 실업고와 교육과정을 연계운영하는 대학도 지난해보다 28개 늘어난 70개교, 모집인원도 4천7백68명 많은 1만1천8백87명으로 늘어난다.

일반전형에서는 전체의 93%인 1백47개교가 학생생활기록부와 수능성적만으로 신입생을 선 발하며 특별전형의 경우 주간은 1백40개교가, 야간은 1백8개교가 학생부만으로 신입생을 선발한다.

정원외 특별전형 모집인원은 △전문대·대학졸업자 2만7천3백93명 △농어촌 학생 8천5백6명 △특수교육대상자 3백67명 △재외국민·외국인 4천91명 등이다.

입시일자는 교육부가 오는 9월부터 내년 2월까지 실시토록 하고 있으나 대부분이 내년 1월8 일부터 2월9일 사이에 전형을 실시하며 특히 4년제 대학의 `나'군과 같은 시기(1.9∼14)에 원서를 접수하는 대학이 5개에서 22개로, `다'군과 같은 시기(1.15∼20)에 전형을 실시하는 대학이 10개에서 32개로 늘어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