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대통령 방중기간 中대학 강연 관례…문대통령은 베이징대
역대 대통령 방중기간 中대학 강연 관례…문대통령은 베이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S·DJ·MB 베이징대, 盧·朴 칭화대 찾아
노태우·YS·DJ·盧 상하이 임시정부청사 방문
盧·MB·朴, 현대차 베이징 공장 방문…문 대통령은 충칭공장 방문

1992년 8월 한중 수교 이후 국빈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한 역대 대통령들은 대부분 중국 유수의 대학에서 한중 관계를 주제로 강연했다.

앞으로 중국을 이끌어갈 지도자가 될 가능성이 큰 젊은 리더들에게 한국에 대한 긍정적인 인상을 심어줌으로써 향후 한중 관계 발전의 기반을 다지기 위해서였다.

그래서 역대 대통령들은 중국 대학 중에서도 최고의 명문으로 통하는 베이징(北京) 대학과 칭화(淸華) 대학에서 강연했다.

베이징 대학은 이른바 '중국의 서울대'로 불리는 최고의 국립대학이며, 칭화대는 '중국의 MIT'로 불리는 이공계 최고 명문대다.

역대 대통령 중 김영삼·김대중·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빈 방문 기간 베이징 대학에서 강연했으며, 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은 칭화대에서 강연했다.

한중 양국이 수교를 맺은 지 불과 1년 반 만에 중국을 국빈 방문한 김영삼 전 대통령은 부인 손명순 여사와 함께 베이징대를 방문, '한중 협력으로 상생의 새 시대를'이라는 제목의 강연을 했다.

당시 김 전 대통령은 "중국의 강은 대부분 동쪽으로 흐르고 한반도의 강은 대부분 서쪽으로 흐르며 이 물은 모두 황해에서 만난다"며 양국의 교류가 운명적이었음을 강조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1998년 11월 국빈 방중 때 베이징대에서 '한중동반자 관계'를 주제로 연설했다.

베이징대 교수와 학생 1천여 명이 참석해 김 전 대통령의 강의에 귀를 기울였고 연설 도중 열다섯 차례 박수가 터져 나왔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YS·DJ와 달리 칭화대를 강연장으로 택했다. 노 전 대통령의 강연 주제는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한중 협력'이었다.

노 전 대통령은 강연에서 "지난날 동북아는 대립과 갈등의 역사를 되풀이해왔지만, 이제는 동북아 역사가 바뀌어야 한다"며 "협력과 통합,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노 전 대통령은 "칭화대 동문이 되기 위해 500명이 넘는 한국 학생이 공부하고 있다"고 원고를 읽다가 "조금 전 총장 말씀을 들으니 600명 이상이라던데 제가 방중하는 동안 100명이 늘었나보다"라고 즉석에서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노 전 대통령은 시종 자신감 있고 여유 있는 자세로 특유의 유머를 섞어가며 동북아시대 구상을 밝혔으며, 청중들이 호응을 보이자 준비한 원고를 읽던 도중 "나머지는 제 이야기"라며 원고를 치우고 즉석 강연을 하기도 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다시 베이징대를 찾았다. 2008년 5월 중국을 국빈 방문한 이 전 대통령은 한중 간의 바람직한 관계와 함께 인생의 선배로서 자신의 성공스토리를 솔직담백하게 들려주며 중국 대학생들과 교감을 가졌다.

이 전 대통령은 질의·응답을 포함해 1시간여 동안 진행된 연설에서 자신의 어려웠던 젊은 시절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중국 대학생들에게 "실패해도 도전하고 또 도전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젊음의 특권"이라고 강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13년 방중 때 칭화대를 찾아 '새로운 20년을 여는 한중 신뢰의 여정'을 주제로 연설했다.

박 전 대통령은 중국 고전인 관자(菅子)와 중용, 제갈량의 고사 등 중국 고사성어를 인용하며 한중간 신뢰와 우의의 구축을 촉구했다.

특히, 박 전 대통령은 22분간 진행된 연설 가운데 인사말을 비롯한 모두와 마지막 부분을 직접 중국어로 말해 이목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13일부터 3박 4일간 예정된 중국 국빈 방문에서 베이징대 연단에 선다. 노무현 전 대통령 때부터 문 대통령까지 4명의 대통령이 베이징대와 칭화대를 번갈아 찾는 셈이다.'

베이징대와 칭화대 외에도 역대 대통령들이 국빈 방중 때 단골로 찾는 장소가 있다. 바로 상하이(上海) 임시정부청사와 현대자동차 중국 공장이다.

노태우·김대중·김영삼·노무현 대통령은 모두 국빈 방중 때 상하이에 들러 임시정부청사를 방문했다.

현대차 중국 공장은 2002년 10월 설립 이후 역대 대통령이 국빈 방중 때마다 개근하는 장소가 됐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베이징현대차(현대자동차의 중국 현지 합작법인) 공장을 처음 시찰할 당시 '청와대 브리핑'은 '베이징현대차는 지난 1998년 김대중 대통령의 방중 정상외교 때 합의한 5대 경협 사업의 하나로 추진돼 지난해 10월 설립됨으로써 한중 산업협력의 모범사례로 꼽힌다'고 소개했다.

노 전 대통령의 첫 방문에 이어 이명박 전 대통령은 2008년 5월 베이징현대차 제2공장을 찾아 새로 출시한 위에둥(悅動·중국식 아반떼)을 시승하기도 했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13년 6월 베이징현대차 제3공장을 방문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번 방중 기간 충칭(重慶)의 베이징현대차 제5공장을 방문한다. 장소는 베이징에서 충칭으로 달라졌지만, 현대차 중국공장 역시 상하이 임시정부청사와 마찬가지로 우리 대통령이 네 번 연속 방문하는 장소가 된 것이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