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보건대학교, 열달그룹과 노인요양 MOU체결
원광보건대학교, 열달그룹과 노인요양 MOU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중국방문 경제사절단 동행,
▲ 김인종 총장

[한국대학신문 김홍근 기자] 원광보건대학교 김인종 총장이 지난 13일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에 경제사절단으로 선정돼 수행했다.

김인종 총장은 산학협력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글로벌 사업 추진 실적을 인정받아 교육기관장으로서는 이례적으로 경제사절에 포함됐다.

이에 따라 김 총장은 14일 대한무역진흥공사(KOTRA) 주최의 ‘비즈니스 파트너십’에 참가해 열달그룹(산하 열달부동산그룹)과 중국 노인요양·의료사업 분야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중국 100대 기업 중 하나인 열달그룹은 기아자동차의 현지 합작 파트너로 국내에도 잘 알려져 있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양국 기관 간 양로 및 요양사업 분야 교류 확대를 위한 의료복지 개선 협력 △중국 노인전문요양병원 설립 지원 및 한국의 선진화된 보건의료 컨텐츠 제공 △양국 양로 요양사업 분야 정보 상호 공유 및 교육 및 자문 제공 등이다.

이 사업과 관련해 원광보건대학교 및 원광대학교병원은 보건복지부의 ‘의료해외진출 프로젝트 지원사업’에 선정된 바 있으며, 열달그룹이 중국 내 건립 중인 노인전문요양병원을 수탁 운영할 예정이다.

중국 기업이 부지와 건물, 시설 등 하드웨어를 책임지고 한국 대학은 운영 노하우와 솔루션 등 소프트웨어를 채우는 글로벌 산학협력을 성사시킨 것.

특히, 지난 8월 원광보건대학교를 방문한 바 있는 열달그룹 왕련춘 이사장은 원광보건대학교와의 협력을 통해 향후 10년간 중국 강소성 내 200개 이상의 노인요양시설을 추가 확보 할 뜻을 밝히기도 했다.

현재 대학 측은 노인요양 · 복지사업, 화상영어 솔루션 수출, 유학생 유치 등 다방면에서 중국 기업 및 교육기관과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김인종 총장은 “중국의 신 실크로드 전략인 일대일로(一帶一路)사업에 발맞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지식산업으로 거대한 중국 노인요양‧의료시장을 개척해 나가고자 한다”며 “우리 대학의 적극적인 글로벌 사업 추진은 국가역량체계(NQF)에 기반한 글로벌 스텐다드 교육 구현의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