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경제 활성화 4천909억원 투입…지역 주력산업 48개 육성
지역경제 활성화 4천909억원 투입…지역 주력산업 48개 육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ㆍ중기부, 첫 지역경제위 공동 개최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앙 정부와 지자체의 소통을 강화하고 지역정책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2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지역경제위원회를 개최했다.

지역경제위는 양 부처가 지역경제 정책에 대한 일관된 메시지를 공유하고 협력하기 위해 개최한 첫 회의로 14개 시·도(비수도권)의 부지사·부시장이 참석했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산업부와 중기부의 주요 사업과 예산 4천909억원을 의결했다.

지역의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경제협력권사업은 전기·자율차와 첨단 신소재, 에너지 등 6대 신산업의 14개 사업을 확정하고 1천805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지역특화산업 육성사업은 효율성을 위해 14개 시·도 주력산업을 기존 63개에서 48개로 조정하고 연간 2천900억원을 투입해 지역기업에 연구개발(R&D), 시제품제작, 컨설팅, 기술지도 등을 지원한다.

또 앞으로 5년간 지역스타기업 1천개를 집중 지원하고 그 중 200개를 세계적 강소기업으로 키워 양질의 일자리 6천개를 창출하기로 했다.

커뮤니티비즈니스 활성화 사업은 협동조합과 마을기업 등 사회적경제 기업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내년부터 새로 추진한다.

양 부처는 사업 의결 외에 국가혁신클러스터 육성, 지역투자제도 개편, 신재생에너지 3020 계획, 액화석유가스(LPG) 소형저장탱크 보급사업 등 지자체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주요 정책도 논의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