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이주열 한은총재 "금리인상 신중판단…개혁 골든타임"
[신년사] 이주열 한은총재 "금리인상 신중판단…개혁 골든타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통화 거래 금융안정 위험요인 작용 가능성"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기준금리 추가 인상을 신중히 해야 한다고 재차 언급, 조만간 기준금리가 오르지 않을 것이란 관측에 한층 힘이 실리고 있다.

이 총재는 31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향후 성장과 물가의 흐름, 금융안정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통화정책 완화 정도의 추가 조정 여부를 신중하게 판단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분간 통화 완화 기조를 유지해나가야 한다면서도 "통화정책 완화 기조의 장기화가 금융 불균형을 심화시킬 가능성, 불균형의 누적이 중장기적으로 성장과 물가에 미치는 영향에 한층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달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1.25%에서 1.50%로 올린 뒤 보인 한은의 입장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 총재의 발언에 비춰보면 내년 1월은 물론 2월에도 기준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에 한층 무게가 실린다.

올해 경제에 대해서는 "주요국과 통상 환경 악화, 북한 리스크 증대 등 악재에도 글로벌 경기 회복에 힘입어 성장세가 점차 강화됐다"며 "그동안 한은이 통화정책을 완화적으로 운영해 온 데에도 힘입은 바가 크다"고 평가했다.

중국, 캐나다 등과 통화스와프 계약을 연장하는 데 힘쓴 한해이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기축통화국인 캐나다와 상설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한 것은 우리 한은이 직접 일궈낸 값진 성과"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새해 한국 경제의 주요 위험요인으로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변화, 보호무역주의 강화, 북한 리스크, 저출산과 고령화, 가계부채 누증 등을 꼽은 뒤 "우리 경제가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서는 경제체질 개선과 성장잠재력 확충을 위한 개혁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성장세가 회복되고 재정이 확장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지금이 개혁 추진의 적기"라며 "정부와 민간 경제주체들이 협력해 골든타임을 놓치지 말아야 하겠다"고 당부했다.

가계부채 관리, 가상화폐 거래 대응에도 힘써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 총재는 "가계부채는 정부의 주택시장 및 가계부채 안정 노력에 힘입어 증가세가 점차 둔화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도 "중장기적으로 부채 증가율을 소득증가율 이내로 관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전 세계적으로 과열 양상을 보이는 가상통화 거래가 금융안정의 위험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이에 대한 대응방안을 강구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직원들을 향해서는 "스스로 용기를 내고 한발 앞서 도전하는 '퍼스트 펭귄'처럼 진취적인 자세로 일해야 하겠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