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책] 방송 광고의 예술적·심미적 요소를 살펴보다
[CHECK책] 방송 광고의 예술적·심미적 요소를 살펴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태일 지음 《방송 광고의 미학 원리》

광고는 예술인가, 아닌가? 
유서 깊은 논쟁거리 중 하나다. 많은 사람들이 광고를 ‘자본주의사회의 공식 예술’이라고 불렀지만, 광고 현장에서 ‘예술하고 있네’라는 말은 약간의 빈정거림과 야유의 뜻을 함축한다. 

그러나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은 광고에는 문학·드라마·미술·음악·춤·마임 등 다양한 예술적 요소들이 들어 있다는 점이다. 그만큼 광고는 순수예술에서 많은 자양분을 얻고 있다. 더 나아가 팝아트나 키치에서 보듯이 광고는 현대 예술의 지형을 바꾸는 예술 양식에 엄청난 영향을 미치고 있다. 광고에 미학적으로 접근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광고의 예술적·심미적 측면을 미학적으로 고찰해야 할 필요성에는 누구나 동의한다. 하지만 이를 본격적으로 시도한 사례는 아직까지 별로 없다. 이 책이 바로 그 시도다. 이 책은 총 12장으로 구성됐다. 서두에 해당하는 '들머리'에서는 왜 방송 광고의 미학 원리 규명이 필요한지 논의한다. 광고 미학의 등장 배경을 광고의 예술화와 예술의 광고화에서 찾고, 미학적 마케팅과 브랜드 미학 등 그동안 다양한 이름으로 시도되었던 광고 미학의 유래와 사례들을 살펴본다. 

본론에 해당하는 1부와 2부에서는 방송 광고와 예술의 관계에 대해 각각 주제적, 장르적 측면에서 접근한다. 1부 '주제적 접근'에서는 유개념으로서 예술 일반의 속성이 방송 광고와 어떻게 관련되는지를 살펴본다. 이를 통해 광고와 예술이 각각 무엇인지, 그 접목 가능성은 어느 정도인지, 광고에서 아름다움의 의미는 무엇이며 광고의 미를 어떻게 범주화할 수 있는지, 광고와 예술은 어떻게 상호 침투하고 있는지 묻고 답한다. 

2부 '장르적 접근'에서는 개별 예술 장르인 문학, 드라마, 미술, 음악, 춤 등이 어떻게 방송 광고와 연관되는지 알아본다. 문예·드라마·조형·음악·무용 미학의 이론을 바탕으로 광고의 미학적 측면을 자세히 살펴본다. 광고에서 스토리텔링의 기능, 광고의 드라마 기법, 광고와 미술의 친연성, 광고 음악의 기능과 효과, 춤을 활용한 광고의 특징 등을 분석한다. 

책의 마지막 부분인 '마무리'에서는 지금까지 내용을 요약ㆍ제시한다. 방송 광고의 미학 원리를 10가지로 정리하고 그 의의를 살펴본다. 특히 '마무리'에는 실무에 적용할 수 있는 ‘광고 미학의 가이드라인’이 실려 있다. 미학의 추상적 개념과 이론을 실무에 적용하려면 많은 변용과 매개 과정이 필요하다. 현장 실무자들이 직접 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 ‘광고 미학의 가이드라인’은 바로 이 이론과 실무의 간극을 좁히려는 시도다. 

광고와 예술에 관심 있는 일반 독자에게는 풍부한 교양을, 광고학과 미학을 전공하는 연구자에게는 유용한 학술 지식을, 광고 현장에 종사하는 실무자에게는 새로운 통찰력을 선사할 것이다. 

저자 윤태일은 한림대 광고홍보학과 교수다. 서울대 미학과를 졸업하고 광고대행사 한컴에서 카피라이터로 일하다가 SK텔레콤 홍보실로 옮겨 광고홍보 관리 업무를 수행했다. 그 후 미국으로 건너가 테네시대에서 석사학위를, 미주리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