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자부 창의적 종합설계과제 확산사업 '굿'
산자부 창의적 종합설계과제 확산사업 '굿'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자원부(장관 이희범)가 산업현장의 수요에 적합한 기술인력 양성을 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창의적 설계인력 양성사업'이 인력 수요자인 기업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자원부는 산업기술재단과 공동으로 '창의적 종합설계과제(Capstone Design) 확산사업'에 대해 총 1백73개 기업을 대상으로 만족도를 조사해 7일 그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기업체 담당자들은 창의적 종합설계과제 이수자의 실무적응력에 대해 대체로 높다고 평가했으며, 과제 이수가 채용에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창의적 종합설계과제 이수자들의 실무적응력에 대해 74.7%가 '높다'(매우높다 포함)고 응답했으며, 이수자를 채용 이유로 '산학협력을 통해 실무능력이 검증됐기 때문'(45%)을 들었다. 기업들은 또 공학도에게 필요한 실무능력으로 '창의적 문제해결 능력'과 '과제계획, 설계, 해석능력'을(24.0%) 꼽았으며, 창의적 종합설계과제와 같은 실무중심 공학교육의 필요성에 대해서 대다수의 기업(97.3%)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산자부의 이번 조사는 창의적 종합설계과제를 이수한 공학인력 채용기업 및 산학협력기업을 대상으로 산학협력 현황을 파악하고, 졸업생을 채용한 기업체의 사업에 대한 만족도 및 수요를 파악해 내년도 사업에 반영하기 위해 추진됐다. 한편, '창의적 종합설계과제'는 공과대학생이 실제현장에서 부딪히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을 갖도록 졸업논문 대신 학부과정 동안 배운 이론을 바탕으로 작품을 기획·설계·제작하는 종합설계과목으로, 지난 2002년부터 전국적으로 확산, 올해는 서울산업대학교, 영남대, 전북대 등 총 26개 대학이 참여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