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사이버대학 지원, 시작은 됐는데…
[기자수첩] 사이버대학 지원, 시작은 됐는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황정일 기자] 교육부가 사이버대학을 대상으로 한 15억원의 사업비 지원을 확정했다. 그러나 이를 바라보는 사이버대학가의 반응은 상대적으로 ‘뜨뜻미지근’ 하다.

전체 대학을 대상으로 한 지원이 아닌, 콘텐츠 개발 공모를 통한 개발비 지원 형태이기 때문이다. 지원을 받게 되는 대학은 고작 8개뿐이다. ‘드디어 사이버대학가에도 교육부의 훈풍이 들어오는구나’ 하고 기대감에 부풀었던 마음은 곧 한숨으로 바뀌었다.

생애주기별 학습자 역량강화 교육콘텐츠 개발사업. 교육부에서 사이버대학을 위해 만든 예산지원방안이다. 이를 대하는 사이버대학들은 ‘이미 우리가 만들어둔 교육콘텐츠가 다 생애주기별 콘텐츠인데 왜 굳이 새로 만들어야 하는지 모르겠다’는 반응이다.

한 대학은 기존에 운영하는 콘텐츠가 수백 개에 달하는 만큼 사업 공모 참여는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 같다고 했다. 또 다른 대학은 정부지원이나 공모사업 등은 상위 몇 대학에 한정된 것으로 다른 세상 이야기라며 참여의사가 불투명함을 드러냈다.

한 사이버대학 교수는 “대교협·전문대교협 등에 지원하는 예산과 회원교 등에 비춰볼 때 원대협 차원으로 지원돼야 할 예산이 적어도 100억원 이상이 돼야 할 것”이라며 “이제 처음 예산이 편성됐는데, 고작 15억원에 불과한 데다 그마저도 일부 대학에만 한정해 지원하는 방식이니 대부분의 학교들이 무의미하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베트남 교육계에서 우리나라 사이버대학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일반대학 중심이었던 베트남 인재포럼에서 오히려 사이버대학이 관심을 끌게 됐다. 사이버대학을 상대적으로 등한시했던 우리나라 교육부 관계자들은 당시 꽤 당황했다는 후문을 들었다.

이러닝·사이버대학에 대한 국제적인 관심이 높아지고, 2000년대 초반부터 사이버대학을 운영해 교육콘텐츠 및 시스템에 대한 노하우를 갖추고 있는 만큼 보다 전폭적인 지원체계가 마련돼야 할 때다.

교육부에서는 1월에 사이버대학 실무진과 함께 교육콘텐츠 개발사업과 관련한 구체화 방안을 논의한다고 했다.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해 첫 단추가 제대로 끼워지고, 이를 시발점으로 고등교육기관으로서 제대로 된 처우가 이어지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