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숙영 세종사이버대 교수, 국제기념물 유적협의회 본부 이사 당선
한숙영 세종사이버대 교수, 국제기념물 유적협의회 본부 이사 당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숙영 세종사이버대 교수가 국제기념물 유적협의회 총회에서 본부 이사로 당선됐다.

[한국대학신문 황정일 기자] 세종대·세종사이버대(총장 신구)는 한숙영 세종사이버대 호텔관광경영학과 교수가 최근인도 델리에서 개최된 ‘제19차 국제기념물 유적협의회(ICOMOS) 총회’에서 본부 이사(임기 2017~2020)로 당선됐다고 밝혔다.

이는 現 이혜은 (ICOMOS 한국위원장의 이사(임기 2005-2014) 진출 이래 두 번째 이사 진출이다. 문화유산 보호를 위한 국제적 활동에 한국의 역할이 증대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국제기념물 유적협의회는 세계의 역사적 기념물 및 유적의 보존에 관한 국제적인 비정부 조직으로, 유네스코 기념물 및 유적 보호에 관한 자문 기관이다. 1964년 베네치아 헌장(기념물 및 유적의 보존 헌장)에 의해 1965년 설립됐다. 현재 153개국의 문화재 분야 전문가 1만1000여 명(2017년 5월 통계)이 가입하고 있으며, 각 회원국 내에 이코모스 국가위원회를 설립·운영하고 있다.

세종사이버대 관계자는 “이번 제19차 ICOMOS 총회 이사 선거에서는 12개국 12명이 선출됐는데, 아시아에서는 한숙영 교수와 함께 중국의 보 지앙과 태국의 하타야 시리파타나쿤슬이 선출됐다”며 “더불어 이번 총회에서 일본의 도시유키 코노가 회장으로 당선됨에 따라 향후 세계유산 등록 등 문화유산 보호에 있어 한·중·일·태국 4국의 역할과 협력이 증대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국제기념물 유적협의회 이사는 3년마다 개최되는 총회에서 선출한다. 선출된 후에는 3년간 국제기념물 유적협의회(ICOMOS)의 향후 정책방향 결정과 세계 각국의 문화유산 보존 및 관련정책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한숙영 교수는 세종사이버대에서 호텔관광경영학을 가르치고 있다. 현재 문화재청 국제협력분과 문화재전문위원, 서울시 한양도성 자문위원회 자문위원, 서울시 공공한옥 자문위원회 자문위원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