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평창 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며
[사설] 평창 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 동계올림픽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성화가 전국을 돌아 평창으로 향하고 해외 선수들이 입국을 시작했으며 아이스하키 단일팀에 합류하기 위해 북한 여자 선수들이 넘어 오는 등 분위기가 달아 오르고 있다.

올림픽의 기본 정신은 사상 이념 종교를 초월해 전 세계가 하나가 되는 지구촌 축제다. 1988년 서울올림픽이 열린지 30년만에 우리나라가 개최하는 국제 스포츠 제전이다. 당시 서울올림픽은 이전 LA와 모스크바올림픽이 정치색에 얼룩져 반쪽 대회로 전락한 상황에서 전 세계가 화합이냐 분열이냐를 가늠하는 대회로 초미의 관심사였다. 특히 분단국가에서 열리는 대회로서 상징성이 컸다. 결국 당시 중공(중국), 소련(러시아), 동독 등 공산권 국가들이 모두 참가함으로써 냉전시대를 극복하는 성공적 대회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

이제 30년만에 열리는 올림픽은 남북이 교류의 물꼬를 튼 대회로서 다시 세계적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북한의 평창 참가는 평화와 화합이라는 올림픽 정신에 잘 부합된다. 여전히 분단이라는 첨예한 비극의 현장에서 남북이 하나가 돼 빙판을 누비는 장면은 그 자체로 역사에 남을 만하다. 다만 여전히 정치적 엄중한 상황이 해소되지 못한 상황에서 북한은 평창올림픽을 정치적인 선전의 수단으로 삼아서는 안 될 것이다. 우리 정부도 평화 올림픽은 아름답지만 거기에 매몰돼 국민을 설득하고 소통하는 과정을 생략해서는 안될 것이다. 스포츠는 스포츠 자체로 봐야 아름다운 것이다. 나아가 그 성과가 평화와 화합의 결실로 이어져야 평창 올림픽을 개최한 의미가 있다. 

이제 손님은 정성껏 맞자. 우리 선수들의 페어 플레이를 응원하자. 그리고 초심으로 돌아가 성공적인 평창 올림픽을 위헤 힘을 보태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