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부터 정부청사 위엔 공공임대주택…대학생·신혼부부 등
2021년부터 정부청사 위엔 공공임대주택…대학생·신혼부부 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부터 낡은 공공청사를 복합개발할 때 고층부에 공공임대주택이 들어선다.

모두 1천300호 규모로 대학생이나 신혼부부, 고령자 등에게 공급된다.

정부는 30일 열린 제17차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에서 국유지를 활용한 도심 노후청사 복합개발 선도사업 실행계획을 심의·의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정부는 서울 영등포구·동작구 선거관리위원회 부지, 남양주 비축토지 등 국유지 8곳을 수익시설 위에 공공청사를 짓고 그 위에 공공임대주택을 짓는 방식으로 복합 개발한다.

이에 따라 2021년까지 영등포구·동작구 선관위 부지, 남양주 비축토지, 광주 동구 선관위 등 3곳에, 2022년까지는 옛 원주지방국토청, 옛 천안지원·지청, 옛 충남지방경찰청, 옛 부산 남부경찰서, 부산연산 5동 우체국 5곳 공공청사 위에 공공임대주택 1천300만호가 들어서게 된다.

전체 임대 물량 80%는 대학생과 사회초년생, 신혼부부에게, 나머지 20%는 고령자와 취약계층에게 공급한다.

임대료는 주변 시세 70∼80% 수준에서 결정되며, 2년 단위로 대학생·신혼부부 등은 최대 6년, 고령자 등 취약계층은 최대 20년 거주할 수 있다.

이번 노후청사 복합개발 사업은 새 정부 국정과제인 청년과 신혼부부 주거 부담 경감 대책에 포함된다.

정부는 청년과 신혼부부 등 주거비 부담을 낮추고, 도심재생을 통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더하는 한편, 건설경기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의를 주재한 김용진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이번에 발표된 선도사업지 8곳 외에도 국유지 복합개발사업을 지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