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대정부 질문에서 교수논문 미성년자녀 공저자 문제 질타
국회대정부 질문에서 교수논문 미성년자녀 공저자 문제 질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한명섭 기자]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이 7일 국회에서 열렸다. 질의에 나선 의원들은 이낙연 국무총리와 관계 장관에게 코앞으로 다가온 평창동계올림픽 안전문제 및 자원봉사자 처우문제, 잇따른 대형 화재참사, 최저임금 인상 등 일자리 문제와 청년실업문제를 집중 따져물었다. 교육분야에서는 수능개편안, 유치원 영어교육금지 등 정부 정책의 반복된 번복과 뒤집기에 대해 질타하고 사과를 요구했다. 최근 밝혀진 교수들의 논문 미성년 자녀 공저자 등재 문제에 대해 유은혜 교문위원으로부터 질문을 받은 김상곤 부총리는 실태조사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