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피린이 제2의 비아그라(?)
아스피린이 제2의 비아그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맥혈관에 혈전이 형성되는 것을 막는 데 쓰이는 항혈소판제 아스피린이 발기부전 치료에 비아그라 못지않은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터키 이스탄불 메디폴(Medipol) 대학 비뇨기과 전문의 제키 바이락타르 박사 연구팀은 저용량(100mg) 아스피린을 매일 복용하면 발기부전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7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남성 184명(평균연령 48세)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120명에겐 저용량 아스피린을, 64명에겐 위약(placebo)을 매일 6주 동안 복용하도록 했다.

임상시험을 시작하면서 연구팀은 먼저 이들에게 성행위 때 1) 발기가 되는지 2) 발기 상태가 성행위 중 만족스러울 정도로 지속하는지를 물었다.

1번 질문에는 아스피린 그룹의 51.3%, 대조군의 50%가 '그렇다'고 답변했다.

2번 질문에는 아스피린 그룹에서 31.2%, 대조군에서 31.6%가 '그렇다'고 대답했다.

따라서 전체 임상시험 참가자 중 약 70%가 발기부전에 해당되는 셈이다.

6주 후 임상시험이 끝나면서 연구팀은 이들에게 다시 똑같은 두 가지 질문을 했다.

그 결과 1번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한 비율이 아스피린 그룹은 51.3%에서 88.3%로, 2번 질문의 경우는 31.2%에서 78.3%로 상당히 높아졌다.

가짜 아스피린을 복용한 대조군에서도 발기 기능이 약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으나 통계학상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었다.

대조군의 경우 1번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한 비율은 50%에서 59.3%로, 2번 질문의 경우는 31.6%에서 43.5%로 높아졌다.

30점이 만점인 국제 발기능지수(Index of Erectile Function)로 환산했을 때 아스피린 그룹은 14.3점(50% 이하)에서 21.3점(75% 이상)으로 개선됐다.

이는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를 사용했을 때 나타나는 발기 성공률 48~81%에도 손색이 없는 수준이라고 바이락타르 박사는 설명했다.

임상시험 참가자 중에는 혈중 혈소판 용적(platelet volume)이 다른 사람에 비해 높은 사람들이 있었다.

혈소판이 많으면 혈액 응고를 촉진하는 트롬복산이 증가해 혈류를 둔화시킬 수 있다고 바이락타르 박사는 지적했다.

아스피린은 혈소판 응집을 억제, 혈액을 묽게 만들어 혈류를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 그러나 위장장애, 내출혈 등 부작용도 만만치 않다.

이에 대해 미국 유타대학 의대 비뇨기과 전문의 다르샨 파텔 박사는 발기부전이 혈관 내피세포의 기능장애와 연관이 있음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증거라면서 그러나 이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 온라인 의학전문지 '신장·비뇨기학 뉴스'(Renal & Urology News)에 게재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