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단체장 예비후보 등록 개시…줄잇는 출사표
광역단체장 예비후보 등록 개시…줄잇는 출사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0일 선거전 본격 개막…일부 후보는 평창올림픽 뒤로 등록 미뤄

6·13 지방선거를 120일 앞둔 13일부터 광역자치단체장과 교육감 선거의 예비후보 등록이 전국 17개 시·도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예비후보로 등록하면 제한된 범위에서 선거운동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사실상 이날부터 치열한 선거전의 막이 올랐다고 볼 수 있다.

등록을 마친 예비후보들은 이날 공식 선거사무소를 차리고 현수막을 내거는 등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다만, 일부 출마 예정자들은 예비후보 등록을 설 연휴나 평창동계올림픽 이후로 미룬 채 관망하는 태도를 보여 등록 첫날 분위기는 비교적 한산한 편이었다.

서울시장 예비후보로는 녹색당 신지예 후보가 이날 오전 첫 등록을 마쳤다.

박원순 현 시장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민병두 우상호 전현희 의원 등은 예비후보 등록을 하지 않고 먼저 당 경선 후보 등록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는 게 지배적 관측이다.

충남지사 예비후보로는 민주당 소속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과 복기왕 전 아산시장이, 충북지사 예비후보로는 박경국 자유한국당 청주 청원당협위원장이 각각 등록했다.

또 경북지사 예비후보로는 한국당 소속 남유진 전 구미시장이,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로는 민주당 김우남 전 최고위원과 문대림 전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 박희수 전 제주도의회 의장, 고은영 제주녹색당 운영위원장 등이 각각 등록했다.

부산시장 예비후보로는 박민식 전 새누리당(한국당 전신) 의원이, 대전시장 예비후보로는 남충희 바른정당 대전시당 위원장, 박태우 한국외대 초빙교수, 허태정 전 유성구청장 등이 나섰다.

전북교육감 예비후보로는 서거석 전 전북대 총장과 유광찬 전 전주교대 총장, 이미영 전북지역교육연구소 대표, 이재경 전 전주교육장, 천호성 전주교대 교수, 황호진 전 전북 부교육감 등 6명이 무더기로 등록해 눈길을 끌었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전국 선관위에서 예비후보 등록 현황을 집계해 오늘 오후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