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내 ‘후배 군기잡기’ 또 다시 논란
대학 내 ‘후배 군기잡기’ 또 다시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예종서 선배가 후배 무릎꿀리고, 폭행도

[한국대학신문 이지희 기자] 대학 내 군기 문화가 계속해서 문제로 지적받고 있는 가운데, 최근 대학에서 폭행사건이 벌어져 논란이 되고 있다.

20일 한예종에 따르면 이 대학 선배들이 후배들을 집단 폭행해 징계를 받았다.

지난해 12월 7일 무용원 4학년 학생 8명은 후배 15명(1~3학년)을 연습실에 집합시켰다. 여학생들은 무릎을 꿇리고, 남학생들에게는 엎드려뻗쳐 후 빗자루로 폭행을 가했다. 폭행 과정에서 한 여학생은 호흡 곤란을 호소해 응급실에 실려 가기도 했다.

폭행 이유는 ‘후배 군기 잡기’였다. 가해 학생들은 학교 측에 “탈의실에서 시끄럽게 욕설을 하는 등 언행이 불순해 훈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이후 한예종은 12월 말에 교내 징계위원회를 열고, 가해 학생들에 대한 징계를 마친 상태다.

한예종 관계자는 “사건 바로 다음 날 피해자 면담을 하고, 징계위원회를 꾸리는 등 빠르게 대처했다”며 ”다만 내부 규정상 개인에 대한 징계 조치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