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문' 조민기 "모든게 제 잘못…법적 사회적 책임회피않겠다"
'성추문' 조민기 "모든게 제 잘못…법적 사회적 책임회피않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만에 사과…"피해자께 사죄…반성하고 자숙하며 살겠다"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됐으나 혐의를 부인해오던 배우 조민기가 27일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모든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성추문에 휩싸인 지 7일 만이다.

조민기는 이날 사과문을 통해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제 잘못입니다"라며 "저로 인해 상처를 입은 모든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 제 잘못에 대하여 법적, 사회적 모든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제가 감당하기에는 버거운 시간들이 너무나 갑작스럽게 닥치다 보니 잠시 부끄러운 모습을 보인 점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사죄드립니다"라며 "늦었지만 모든 것을 내려놓겠습니다. 남은 일생동안 제 잘못을 반성하고, 자숙하며 살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앞으로 헌신과 봉사로써 마음의 빚을 갚아나가겠습니다. 거듭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조민기는 교수로 몸담았던 청주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오랜 기간 지위를 이용해 성희롱과 성추행을 해왔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 운동 속 그의 이름은 지난 20일 세상에 드러났고, 이후 그를 지목한 각종 증언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나왔지만 그는 지난 일주일간 "사실 무근"이라며 혐의를 부인해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