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미래교육기획단,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 연다
경기미래교육기획단,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 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관련 분야 전문위원 위촉 및 미래교육 논의 시작
▲ 경기미래교육기획단 1차 협의회가 27일 개최됐다.

[한국대학신문 김홍근 기자]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27일 경기미래교육기획단을 구성해 1차 협의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경기미래교육기획단은 앞으로 2030년을 내다보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학교 교육이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교육(학교)의 역할이 무엇인지 등 미래교육의 방향을 제시하며 경기교육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갈 계획이다.

기획 위원으로는 △EBS 미래교육 기획 PD △학교 현장의 교원 △혁신학교 추진 장학관 △전공분야 대학 교수 △정책연구기관 연구위원 △미래 관련 기업 대표 △몽실학교 서포터즈 대학생 등 총 18명을 위촉했다.

1차 협의에서는 △2030 미래교육을 위한 우리 교육의 과제 △미래학교의 모습과 운영 방향 △미래학교의 교사 역할과 교육청의 모습 △2030 미래교육의 비전과 주요 과제 △미래교육기획단 운영 방향 등을 논의했다.

또한, 학생 중심 현장 중심의 교육 방향과 현장의 의견을 듣고 현장과 함께 움직이는 미래교육을 위해 정책 연구를 진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앞으로 경기미래교육기획단은 미래교육의 중장기 혁신 의제를 설정하고, 상정된 방안에 대한 협의 및 심의를 통한 자문 역할을 할 예정이다.

분과위원회별로는 주체별(학생, 교원, 학부모 등), 분야별(교육과정, 진로직업, 행정혁신 등) 교육혁신 과제를 발굴하여 연구하고, 교육 현안에 대한 의제화 및 공론화를 담당하게 된다.

특히, 2030년을 내다보는 교육의제 설정과 혁신의 방향 제시를 위해 영역별 전문성 활용, 연구 및 조사 활동을 실행하고, 현장 토론, 워크숍, 세미나, 자문단 등을 통해 교육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2030년 예상되는 노동시장과 산업구조의 변화, 학생 수의 급격한 감소는 초‧중등 교육의 체제와 역할의 변화뿐만 아니라 현재와 같은 대학의 존재 여부도 예상하기 어렵다”면서 “경기미래교육기획단이 현장에서 출발해 현장과 함께 미래교육을 준비하며 우리 아이들이 자유롭게 상상하고 도전하며 꿈을 이루어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