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직원공제회 조직개편…기금운용전략실 신설
한국교직원공제회 조직개편…기금운용전략실 신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실 10부 35팀으로 규모 확대

▲ 한국교직원공제회는 3월 전사적 조직개편과 여의도 신축회관 이전이 새로운 도약을 위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신축회관 The-K Tower 조감도.(사진=한국교직원공제회)

[한국대학신문 김정현 기자] 한국교직원공제회(이사장 문용린)가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종전보다 1실 2팀이 늘어난 3실 10부 35팀으로 확대됐다. 기금운용총괄이사(CIO) 직속 기금운용전략실이 신설된 것이 특징이다. 기존의 투자전략팀이 확대된 것이다.

기금운용전략실은 25조원에 달하는 기금 운용자산을 총괄하고, 관련 제도와 정책을 수립해 운용방향과 기준을 제시하는 ‘컨트롤 타워’의 역할을 수행한다. 확대되는 업무도 사업 기획, 연구, 전략투자로 세부 부서를 마련해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기금운용부문도 국내‧해외로 이분됐던 방식에서 투자자산군별로 재편됐다. △주식‧채권 △PEF·벤처투자사(VC) △부동산·인프라다. 자산 특성에 따라 기금을 운용하는 분석 방법이 유사해 투자자산군별로 분류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판단에서다.

미래전략실은 빅데이터·블록체인 등 신규 사업을 발굴해 현업부서로 이관하는 역할을 새로 맡았다. 경영지원부문에서는 IT기획팀과 법무지원팀이 신설됐다. 회원사업부문에는 보험 분리회계 분야를 새로 담당하게 된다.

한국교직원공제회는 지난 2016년 6월 중장기 경영전략워크숍을 시작으로 1년반 동안 조직개편을 준비했다. 오는 3월에는 여의도에 신사옥 ‘The-K Tower’가 완공돼 입주를 앞두고 있다.

문용린 이사장은 “신축회관 입주와 더불어 향후 50년을 대비해야 하는 현시점에 조직 개편을 통해 새로운 출발을 준비할 전환기를 마련할 것”이라며 “이번 개편으로 조직의 체질을 개선하고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