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 첫 외국인 유학생 박사학위자 탄생
건양대, 첫 외국인 유학생 박사학위자 탄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건양대 첫 외국인 유학생 박사 학위자인 양혜씨.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건양대(총장 정연주)에 첫 외국인 유학생 박사가 탄생했다.

건양대 국제교육원(원장 윤석남)은 지난 22일 논산 창의융합캠퍼스에서 개최된 학위수여식에서 중국 산동성 출신 양혜씨가 박사학위를 받아 건양대 첫 외국인 유학생 박사 학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양씨는 2009년 건양대 제약공학과 학부생으로 입학해 2013년 졸업 후 곧바로 건양대 일반대학원 의학과에 입학해 미생물학을 전공했다.

곧 본국으로 돌아가 임상분야에서 전문가로 활약할 예정인 양 씨는 “학업을 위해 건양대에 처음 발을 디딘 후 벌써 9년이 지났다. 오랜 시간 동안 공부에 집중할 수 있게 도와주신 교수님들과 대학 관계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중국에 돌아가서도 건양대에서의 추억을 잊지 않고 한국을 많이 알리겠다. 또한 여기서 배운 것을 활용해 최고의 전문가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