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사립대·국립대와 각각 공동 T F 꾸린다
교육부, 사립대·국립대와 각각 공동 T F 꾸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학발전협의회 이달 중 발족…국립대 TFT도 다음주 중 구성인원 확정

[한국대학신문 이연희 기자] 교육부가 국립대, 사립대와 각각 태스크포스를 만들고 소통체계를 강화한다. 대학들과 공동으로 현안을 논의하는 동시에 발전전략을 짜고, 국정과제도 현장에 잘 스며들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산이 깔렸다.

2일 교육부와 대학가에 따르면 교육부는 사립대의 경우 한국사립대학교총장협의회(회장 이승훈 세한대 총장, 사총협), 국립대는 전국국공립대학교총장협의회(회장 오덕성 충남대 총장, 국총협)와 각각 발전협의회를 꾸려 각 설립유형에 맞는 발전방안과 필요한 정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사립대는 알려진 것처럼 사총협 차원에서 지난해 12월 1일 정기총회에서 교육부와 체결한 협약에 따라 사학발전협의회 형태로 발족을 추진하고 있다.

인원은 사립대에서 4명, 교육부에서 5명이 참석하며, 전문가로 사립대 교수 1명이 참여하는 등 총 10명으로 구성된다. 공동대표로 김성익 삼육대 총장과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이, 부위원장은 교육부 고등교육정책관이 당연직을 맡게 된다.

위원으로는 박명호 서울지역기획처장협의회장(동국대), 송혁 전국대학교학생처장협의회장(건국대), 문성룡 원광대 교무처장이 위촉됐다. 교육부에서는 당연직으로 사립대학정책과장과 사학혁신지원과장, 대학재정장학과장이 참여하게 된다. 전문가로는 사립대학 발전방안을 연구해온 김성기 협성대 교수(교육대학원)가 참여한다.

첫 회의는 오는 15일 오후 4시 서울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사학발전협의회는 3개월에 한 번 회의를 여는 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국립대와의 TF는 ‘국립대 육성방안 공동연구 TF(가칭)’로, 김헌영 강원대 총장이 주도해 준비 중이다. 국립대 측에서는 보직교수를 보함해 4명의 연구진을 추천했고, 교육부 정책자문위원회와 국가교육회의가 1~2명씩 추천해 총 9~10명 규모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인 일정과 정책과제 등은 9일 국립대와 교육부,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한국연구재단 관계자들이 만나 협의할 예정이다. 정부 추천 연구진이 확정될 경우 9일 발족할 가능성도 있다.

교육부-국립대 TF는 발전전략보다는 국립대로서의 ‘공공성·책무성’과 ‘지역사회 발전 기여’ 두 가지 키워드를 내세웠다. 올해 국립대학 역량 강화(PoINT) 사업으로 39개 대학에 800억원의 국고가 투입되고 대학-지자체-지역산업 클러스터를 형성하는 ‘지역선도대학’ 사업이 신설되는 만큼 공동의 과제를 추진하는 데 추진력을 더하겠다는 취지다.

김명동 강원대 기획처장은 “수도권 집중화 현상이 심각한 가운데 정부가 국정과제로 지역균형발전을 내세운 만큼, 국립대가 자체 TF를 꾸려서 지역발전과 사회를 위해 기여하고 지역을 대표하는 대학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방안을 구체적으로 연구해보려 한다”고 말했다.

김규태 교육부 고등교육정책관은 “국립대 육성방안 공동연구 TF(가칭)도 가능한 9일 첫 회의를 할 수 있도록 추진 중”이라며 “사학발전협의회와 국립대TFT를 통해 각 정책과제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